얼마 전 루이까또즈의 2012 s/s 컬렉션 ‘상상의 여행’을 소개하며 트렌드를 살짝 엿봤는데요. 봄이 한층 더 가까워진 만큼 2012 스타일 트렌드를 좀 더 밀착해서 살펴보겠습니다. 염두해두었다가 봄을 위한 옷장을 미리 준비해 보시기 바랍니다. 루이까또즈 2012 신상 가방과 함께 살펴보는 2012 s/s 스타일 트렌드를 소개합니다.


달콤한 컵케익과 부드러운 마카롱 같은 봄빛 컬러

보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좋아지는 매그놀리아 컵케익과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달콤해지는 마카롱은 특유의 달달한 맛 때문이기도 하지만 파스텔 톤의 포근하면서도 산뜻한 컬러감도 이들을 즐겨찾는 이유가 될 것입니다. 유난히도 추운 이번 겨울, 몇 달 동안 거리에는 어두운 모노톤의 옷으로 무장한 사람들이 가득했습니다. 간간히 원색의 목도리도 엿볼 수 있었지만, 블랙의 지배력은 겨울의 추위만큼이나 어마어마 했는데요. 추위가 한 꺼풀 벗겨지는 요즘, 내 몸의 기운까지 어둡게 만드는 모노톤을 벗어 던질 시간이 되었습니다. 2012s/s에는 우리가 ‘봄’하면 떠올리는 파스텔 톤의 봄빛컬러가 대세인데요. 노랑, 주황, 핑크, 그린의 파스텔 컬러의 시대가 도래했습니다.

봄빛의 파스텔 톤의 컬러가 대세라고는 하나, 문제는 어우러짐입니다. 보기에는 너무나 사랑스럽고 포근한 이 컬러들을 막상 옷으로 입으려고 하면 피부 톤과 매칭이 염려되어 꺼려집니다. 이럴 때는 어두운 톤의 옷과 함께 입어주면 되는데요. 네이비나 블랙 컬러의 하의에 화사한 핑크 빛 컬러나 살구 빛의 자켓을 입어주거나, 모노톤의 원피스나 상, 하의에 파스텔 톤의 가디건을 입어주는 식이죠. 화사함에게 관대해진 날에는 같은 파스텔 톤의 투피스를 입거나 원피스를 꺼내 입는 것도 좋습니다.


클래식하거나 시크하거나

파스텔 톤의 은은한 컬러의 옷과는 조금 다르게 2012 s/s 가방 트렌드는 모던 클래식이나 모던 시크를 지향합니다. 질감을 강조한 디자인이나 세련된 외관으로 모던한 느낌을 강조하는데요. 루이까또즈에서는 인디언 수공예품의 독특한 이미지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하여 이로쿼이 패턴을 입힌 아이템으로 한층 더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지난 시즌 큰 사랑을 받았던 루이까또즈 기존의 아이템들은 디테일을 조금 더 강조했습니다. 시그니처 아이템, 스퀘어 백은 보다 다양한 소재와 컬러를 입어 선택의 폭이 넓어졌습니다. 모노그램 패턴이 매력적인 루이까또즈의 또 다른 아이템은 컬러플한 아크릴 참 장식으로 유니크 함을 더하여 루이까또즈만의 개성을 살렸습니다. 

루이까또즈와 함께 들여다본 2012 s/s 트렌드 였습니다. 보기만 해도 봄이 찾아온 것 같은 산뜻한 기운이 감돌지 않은가요.
앞으로 몇 번의 추위를 버티고 견디어 내면 따스한 햇살과 함께 봄이 찾아올 것입니다. 파스텔 톤의 옷과 모던 클래식의 백, 잘 기억해 두셨다가 봄바람과 함께 만끽하시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