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곗바늘이 같은 곳을 맴돌지만 매번 새로운 시간을 선사하는 것처럼, 패션계에 매 시즌 돌아오는 컬렉션 또한 각양각색의 신상품을 선보입니다. 2012 F/W 시즌 역시 많은 패션 트렌드들이 키워드로 떠올라 계절의 전환점을 맞는 모든 이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고 있는데요. 황금들녘에서 수확의 기쁨을 얻는 것과 같이, 2012 F/W 시즌을 풍족하게 해주는 패션 트렌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2012 F/W TRENDY DESIGN

조금 더 날씬해 보이고 싶은 여성들의 심리에 반전을 꾀하듯 올해 런웨이에서는 오버사이즈의 패션이 많이 선보였습니다. 들어가고 나옴이 전혀 없이 몸매 전체에 볼륨감을 준 듯 보이는 옷들은 신체사이즈 표기를 무색하게 만들 정도인데요. 하지만 다채로운 컬러매치, 심플한 디자인 등을 이용해 여성미를 놓치지 않고 표현해 내어, 일상생활에서 충분히 응용할 수 스타일을 만들어 내었습니다. 
오버사이즈 패션과 함께 이번 F/W 시즌 급부상하고 있는 트렌드는 페플럼(peplum)입니다. 페플럼은 블라우스, 재킷 등의 허리 아랫부분에 붙은 러플 같은 모양의 주름진 부분을 뜻하는데요. 상의뿐만 아니라 스커트나 원피스에 붙은 페플럼 장식은 체형을 커버해주며 페미닌한 감성의 스타일 완성을 돕습니다. 베이직한 룩에 포인트로 착용할 수 있는 페플럼 벨트 또한 올 시즌 꼭 활용해 보아야 할 잇 아이템입니다.

2012 F/W TRENDY COLOR

프랑스 보르도 지역과 함께 세계 최고의 와인 명산지로 꼽히는 브르고뉴 지방에서 생산되는 와인을 버건디라 합니다. 버건디는 맛과 향이 좋을 뿐 아니라 색이 깊기로도 유명한데요, 여기서 유래된 버건디 컬러가 바로 올 시즌 급부상하고 있는 트렌디 키워드입니다. 일반 와인 컬러보다 더 짙고 세련된 매력을 가진 버건디는 유행코드로 떠오르기 전부터 발빠른 국내외 셀러브리티들에게 애용되었는데요. 패션뿐만 아니라 메이크업에서도 여성들의 얼굴을 아름답게 물들이며 각광받는 뉴 컬러로 자리잡았습니다.

[제품: HG3TL01WI/가격: 568,800원]

루이까또즈 2012 F/W 툴루즈 라인의 토트백에서도 고급스럽게 표현된 버건디 컬러를 찾아볼 수 있습니다. 펄 페이턴트 가죽과 브랜드 상징인 장미꽃 참장식이 환상적으로 어우러져 우아한 매력을 한 껏 뽐내주는 제품입니다.

[제품: HG3LO01LK/가격: 598,800원]

가을을 대표하는 스테디 컬러 중 하나인 카키 역시 이번 시즌 컬렉션에서 더욱 주목 받았습니다. 밀리터리 룩의 전용컬러인 카키는 좀 더 세련되게 변신해 원피스나 코트 등에 폭넓게 사용되며 특유의 시크함을 전달하고 있는데요. 여름내 애용되던 비비드 컬러와 대조되는 차분함과 함께 색의 채도를 다양화시켜 트렌디 컬러다운 면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블랙과 라이트 카키가 조화롭게 매치된 루이까또즈 토트백 역시 가을뿐 아니라 사계절용으로 웨어러블하게 착용할 수 있는 아이템입니다.

2012 F/W TRENDY PATTERN&PRINT

여름은 스트라이프, 가을은 체크로 이어지는 형식이 진부하다면 화려하다 못해 눈이 부신 옷들로 장식된 런웨이를 주목해야 될 필요가 있습니다. 복잡하고 섬세한 기교를 부린 바로크 예술 양식을 패션 디자이너들은 세련되게 재해석된 결과물로 보여주었는데요. 17~18세기 과거의 유행을 되살려 낸 듯 하면서도, 진부하지 않게 현대적인 감각을 입혀내어 오퓰런트 룩(부유한, 화려한의 뜻으로 부유한 룩을 뜻함)의 유행을 끌어내고 있습니다.
이미 시중에 발 빠르게 카피 제품들이 쏟아져 나왔을 만큼 기하학적인 프린트 스타일도 강세입니다. 오래 시선을 두고 있으면 어지러울 정도로 강렬함을 선사하는 프린트들은 매 시즌 퓨전 되어 등장하고 있는데요. 남들과 다른 것을 추구하는 패셔니스타라면 제일 먼저 위시 아이템에 올려놓을 법한 매력을 지닌 프린트이기도 합니다.

트파라치라는 말을 들어보셨나요? 트렌드를 먼저 읽고 포착해 내는 사람을 일컫는 신어인데요. 트파라치를 비롯해 수많은 트렌드 세터들에게 신선한 영양분이 되어줄 이번 시즌 키워드를 통해 여러분도 개성 있는 색깔이 담긴 F/W 스타일 스케줄을 채워보시기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