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유불급이라는 사자성어에 반론을 던질 수 있는 도시, 파리. 그 곳은 대부분의 예술가들이 동경해 마지않는 곳이자, 끊임없이 역사적인 과거가 축적 되고 있는 도시입니다. 영화 ‘미드나잇 인 파리’를 통해 배경이 되었던 파리의 수 많은 명소들을 기억하는 이라면, 이와 같은 말에 공감이라는 단어를 떠올리게 될 텐데요. 영화 속 주인공 ‘길’ 처럼 시간여행은 못하더라도, 누구에게든 자유롭게 열려있는 예술의 산실 속으로 안내하겠습니다.

마음의 안식처

- 모네의 정원(Le Jardin de Claude Monet)
영화 초반부 길과 그의 약혼녀가 다정한 모습을 연출하던 곳은 바로 모네의 정원입니다. 파리로부터 약 80km 떨어진 작은 마을 지베르니에 위치한 이 곳은 프랑스의 유명한 인상주의 화가 클로드 모네(Claude Monet)가 살았던 곳으로 유명한데요. 그는 그림을 판 돈으로 평소 자신이 꿈꾸던 정원을 만들어내었으며, 이곳에서 꽃과 나무 등 아름다운 정원의 모습이 담긴 그림을 그리며 일생을 보내게 됩니다.
모네는 ‘신의 눈을 가진 유일한 인간’이라 불릴 정도의 섬세한 시선으로 빛에 따라 조금씩 변화하는 지베르니 정원의 모습을 화폭에 표현해 내었습니다. 또한 하나의 소재로 여러 장의 그림을 그리는 연작활동으로 인해 무려 500편에 달하는 작품들을 탄생시키기도 했는데요. 현재 이곳은 지베르니 미술관으로 지정되었으며, 모네가 보았던 모든 것들을 방문하는 이들이 같은 시선으로 체험할 수 있는 소중한 매개체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 지베르니는 구역상 파리에 속하지 않습니다.

- 센 강변(Banks of the Seine)
파리의 낭만이 흐른다는 센 강은 프랑스에서 3번째로 큰 강으로, ‘미드나잇 인 파리’의 공식 포스터뿐만 아니라 영화의 많은 장면 속 주요 배경이 되는 곳입니다. 파리에는 센 강을 중심으로 루브르 박물관, 노트르담 대성당, 에펠 탑 등 주요 명소들이 빼곡히 자리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는데요. 유람선을 타고 강 줄기를 따라 흘러가다 보면, 감탄사가 절로 나오는 건물들과 다리의 외관을 다양하게 감상할 수 있습니다.
운명 같은 사랑을 잃고 망연자실한 길이 우연히 가브리엘을 만나 비오는 파리의 감성을 느끼던 곳은 바로 센 강을 가로지르는 알렉상드르 3세교입니다. 파리에서 가장 화려하고 아름다운 다리로 불리는 이 곳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센 강변에 포함되어있는데요. 다리 중간과 양 끝에는 황금빛 장식들과 동상들이 어우러져 있어, 지나가는 이들의 발걸음을 붙잡는 매력을 가진 곳이기도 합니다.

문화예술의 집합 공간(1)

- 로댕 미술관(Musée Rodin)&오랑주리 미술관(Musée de l'Orangerie)
마치 아는 것이 많아야 제대로 볼 수 있다는 것을 뽐내듯 영화 속 ‘폴’이라는 인물은 파리의 미술관을 방문할 때마다, 심한 잘난척으로 길의 심기를 건드립니다. 이런 폴의 허세의 대상 된 것은 바로 파리의 두 미술관에 전시되고 있는 매우 유명한 두 예술 작품이었는데요. ‘생각하는 사람’의 조각가 로댕의 전 작품을 만나 볼 수 있는 로댕 미술관과 모네, 피카소, 모딜리아니 등 화가의 작품이 전시되어있는 오랑주리 미술관이 그 곳입니다.

[사진 출처(오른쪽 상단): http://musee-rodin.fr]

대표적으로 로댕 미술관에서는 로댕의 ‘지옥의 문’, ‘입맞춤’과 같은 작품들과 그의 연인이었던 까미유끌로델의 작품을, 오랑주리 미술관에서는 앞서 소개해드린 모네의 ‘수련’을 비롯해 인상파 화가들의 작품을 감상하실 수 있는데요. 이 두 곳을 포함해 8개의 주요 미술관이 자리잡고 있는 파리는 대예술가들이 사랑했던 도시이자, 그들의 명작들이 숨쉬고 있는 가치를 품은 곳임을 알 수 있습니다.
루이까또즈 2012 F/W 광고컷에서도 파리 명소들의 감성을 가까이 느낄 수 있습니다. 이번시즌 컨셉트가 영화 ‘미드나잇 인 파리’인 만큼 영화 속 다양한 장면들이 광고 촬영에 응용되었는데요. 감독 우디 앨런이 영화를 통해 표현하고자 했던 과거와 현재가 조화된 파리의 아름다움을, 이어지는 루이까또즈의 다양한 광고에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2편에서는 길이 우연히 시간여행을 시작했던 성스러운 장소, 생 에티엔 뒤 몽 교회 등과 과거의 내로라 하는 예술인들의 모여들었던 파리의 단골 가게들의 소개가 이어집니다.

[파리의 명소 2편 바로가기: http://louisien.com/209]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