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행을 타지 않는 시즌리스 아이템이 무색 할 만큼, 칙칙한 스타일에서 벗어나 화사하게 꾸미고 싶은 계절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올 해도 역시 더욱 핫한 스타일로 채워진 2013 S/S 컬렉션은 이미 봄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많은 패션피플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는데요. 마음껏 유혹당해도 좋을 2013 S/S Fashion Trend를 공개합니다.

Trend 1. Flounce

올 시즌 내로라하는 브랜드 컬렉션을 장식한 것은 바로 플라운스의 활용이었습니다. 넓이나 길이의 차이는 조금씩 있지만 ‘프릴’, ‘러플’과 같이 주름장식을 뜻하는 용어인 플라운스는 옷깃의 언저리나 소매, 스커트의 단 등 다양한 부분에 쓰이는데요. 지난 F/W 시즌의 페플럼 장식에 이어 화사한 봄과 어울리는 아름다운 장식으로 주목 받고 있습니다.
마치 물결과도 같은 쉐입을 연상시키는 플라운스는 사용되는 위치나, 컬러 등에 따라 매우 다른 느낌을 연출합니다. 파스텔 컬러가 입혀진 플라운스 장식의 미디움 드레스는 페미닌하면서도 우아한 매력을 돋보이게 해주는데요. 보다 시크하게 연출하고 싶다면 블랙컬러를 이용하거나, 심플한 상의 아래 플라운스 장식이 들어간 롱스커트를 매치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단, 장식적인 요소가 강하게 보여지는 만큼 주얼리나 구두, 가방등의 패션 액세서리는 최대한 심플하게 연출하는 것이 현명합니다.

Trend 2. White&Black

봄의 향연에는 의례껏 형형색색의 비비드 컬러나 화려한 플라워 패턴이 초대되기 마련이지만, 올 시즌 트렌드로 떠오른 미니멀은 화이트와 블랙컬러의 비중을 높였습니다. 무채색의 양극컬러로 꼽히는 이 두 컬러는 다양한 디자인과 함께 많은 디자이너의 옷들을 물들였는데요. 눈이 부실 정도로 빛나는 화이트 드레스부터 포멀한 블랙 수트까지 원 컬러로 표현된 의상들이 컬렉션을 장식했습니다.
단조로움을 피해 걸리쉬 룩, 오피스룩 다양한 스타일에 응용된 화이트&블랙은 스프라이트나 다이아몬드, 체크 무늬로도 섞이며 또 하나의 환상적인 콤비를 이루어냈습니다. 실용성을 염두에 둔 레디투웨어들은 모던함을 강조한 두 컬러와 어우러져 보다 스타일리쉬하게 표현되었는데요. 같은 컬러의 패션 액세서리를 매치하면 군더더기 없이 퓨어한 느낌을 더욱 강조할 수 있습니다.

Trend 3. Veild Look

꾸준히 인기를 이어오던 시스루룩은 이번 시즌 조금 더 세련미를 갖춘 베일드룩으로 진화했습니다. 기존에 과감한 노출로 호불호가 갈렸던 시스루 소재에 반해, 보일듯 말듯한 베일드룩의 신비로움은 마치 면사포를 쓴 신부처럼 많은 여성들을 설레게 만들었는데요. 실루엣을 아름답게 감싸는 가볍고도 풍성한 느낌의 소재 또한 여성스러움을 살리는 베일드룩의 포인트라 할 수 있습니다.
2013 SS 컬렉션에서도 과하지 않은 노출에 초점을 맞춘 의상들을 찾아볼 수 있습니다. 어깨부터 팔꿈치부분만 비치는 실키한 느낌의 블라우스나, 시어 소재를 덧댄 플라워 드레스는 세련되면서도 페미닌하게 연출할 수 있는데요. 또한 허리의 상단부분만 살짝 노출시킨 캐주얼한 스타일의 상의 또한 웨어러블하게 착용할 수 있는 아이템입니다.
패션 매거진 '데이즈드&컨퓨즈드' 3월호에서는 2013 루이까또즈 S/S 신제품들과 함께한 카라 강지영의 매력적인 화보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봄기운 가득한 이번 화보에서는 올 시즌 트렌드를 담은 강지영의 스타일과 함께, 다양한 루이까또즈 신제품들을 만나볼 수 있는데요. 아래 페이스북 링크를 통해 더욱 많은 화보를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루이까또즈 페이스북 바로가기: http://on.fb.me/VMVWUZ

2013 S/S 패션 트렌드들은 단순히 패션의 유행을 바꾸는 것을 떠나 추위에 웅크렸던 몸과 마음에 따뜻한 에너지를 전해주는데요. 나만의 개성을 살려줄 아이템을 준비하다 보면 어느새 봄을 맞이한 자신을 발견 할 수 있을 것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2.26 13:10 강지영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지영 완전 이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