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때 미레유 길리아노의 [프랑스 여자는 살찌지 않는다]라는 책이 전 세계적으로 센세이션을 불러일으킨 때가 있었습니다. 화려한 뉴요커에 대한 관심이 시들해져 가고 시크한 파리지앵에 대한 열광이 짙어지는 시기기도 했죠. 이 책의 저자는 패스트푸드를 먹고 지루한 런닝머신을 뛰는 미국의 식습관을 적나라하게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식이 장애에 시달리면서 지루한 헬스장을 오가는 다이어트 추종자들부터 꾸미지 않은 듯 자연스런 프렌치 시크에 매료된 사람들까지 찬양해 마지 않았던 프랑스인의 건강한 식습관을 소개합니다.
 

먹는 것 그 이상의 가치, 식사시간

프랑스 인들은 식사시간을 길고 여유 있게 가지는 것으로 유명합니다. ‘빨리빨리’가 일상화된 우리가보기에는 지나쳐 보이기도 하죠. 하루 세끼 정해진 식사시간을 꼭 지키며 아침식사시간을 제외한 점심, 저녁은 기본 1~2시간에서 손님과 함께 할 경우 최대 4시간까지 이어집니다.
아침식사는 프티데죄네(petit-dejeuner)라고 하여 하루 세끼 식사 중 가장 비중이 적습니다. 버터나 잼을 바른 바게트 몇 조각이나 크루아상(초승달 모양의 빵)에 커피와 우유를 넣어 만든 카페오레를 마시는 것이 전부입니다. 아이들일 경우 카페오레 대신 코코아를 마실 뿐 어른과 다른 점은 없습니다.
점심식사는 데죄제(dejeuner)라고 하는데 저녁식사처럼 전채요리, 주요리, 샐러드, 치즈, 후식, 커피까지 정식 상차림으로 차려 먹을 수 있습니다. 식사 시간이 12부터 오후 2시까지여서 비교적 식사를 여유 있게 할 수 있는 편입니다.
저녁식사는 디네(diner)라고 하며 프랑스인들에게 가장 중요한 식사입니다. 집에서 먹거나 레스토랑에 가서 먹거나, 하루의 식사 중 가장 풍성한 식사입니다. 정식상차림에 포도주까지 곁들인 식사가 대부분이며 식탁에서 미식의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는 식사죠. 보통 저녁 8시에 시작해 1-2시간, 손님 초대의 경우 약4시간 동안 여유 있게 식사하기도 한답니다. 음식이 순서대로 나오기 때문에 걸리는 시간도 있지만, 무엇보다 식구들과 모여 대화를 할 수 있는 시간이어서 식사시간이 길게 이어지는 편입니다.


지킬 건 지키는 고집스러움

프랑스인들이 음식을 먹을 때 가장 중시하는 것은 신선도 입니다. 언제나 제철음식을 먹는 것이 생활화 되어있습니다. 가벼운 아침식사를 할 때도 말라비틀어진 빵이나 전날 먹다 남은 식은 피자로 아침을 때우는 일은 절대로 없죠. 구수한 버터 냄새와 갓 구운 빵 냄새가 풍기는 빵집을 아침마다 가는 것은 그들에게 빼놓을 수 없는 하루 일과의 시작이기도 합니다. 
또한 언제나 과식하지 않고 정량을 지켜서 먹습니다. 프랑스인들은 가볍게 먹는 아침식사를 제외하고는 에피타이저에서 달콤한 디저트까지 빼놓지 않고 챙겨먹는데요. 이 덕에 프랑스의 디저트 문화는 다른 어떤 나라보다 월등히 발달했죠.(색색의 달콤한 마카롱이 프랑스 대표 디저트랍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프랑스인들이 날씬하고 건강한 이유는 정량을 지켜먹기 때문입니다. 프랑스에 있는 카페에는 그란데, 벤티의 큰 사이즈 커피가 존재하지 않는다고 하죠. 챙길 건 챙기되 절대로 과하지 않는, 프랑스 인들의 건강한 고집입니다.
이러한 프랑스인들의 건강한 식습관 고집은 아이들에게도 엄격합니다. 점심과 저녁 사이 약간의 출출함을 느낄 때 그들은 간식을 챙겨먹는데요. 이 때에도 아이가 원하는 대로 과자를 함부로 내어주지 않습니다. 예를 들면 “사과를 먼저 먹고, 그래도 참을 수 없으면 먹도록 하자”라는 식으로 아이들을 달래며 자연스레 건강한 식습관을 학습시킵니다.


프랑스 식사 예절 TIP

프랑스인들은 타인에 대한 배려로서 예절교육을 중요시 여깁니다. 앞서 살펴보았듯 프랑스인에게 식사시간이 펼쳐지는 공간, 식탁은 단순히 식사의 공간을 넘어 사교의 공간이기 때문에 식탁에서의 예절을 아주 중시 여깁니다. 일단 남녀가 섞여 앉는 것을 원칙으로 하며, 부부가 나란히 앉거나 마주보고 앉는 것을 피합니다. 손님들은 집주인이 안내하는 자리에 앉아야 하고, 식탁에 앉을 때는 여성이 먼저 앉은 다음, 남성이 앉습니다.


프랑스의 식사예절

1. 손님은 안주인보다 먼저 식사를 시작할 수 없다.
2. 무의식적으로 식탁에 팔꿈치를 올려놓거나 머리를 긁는 것은 피한다.
3. 트림을 싫어하나 코를 푸는 것은 비교적 관대한 편이다.
- 우리는 트림은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보고 코를 푸는 것이 더 예의 없다고 생각하지만 프랑스의 경우에는 반대입니다. 이는 프랑스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서양식문화라고 하죠.
4. 빵을 칼로 잘라서는 안 되고, 입으로 뜯어먹어서도 안 된다.
5. 잔이 비었을 경우 직접 손으로 포도주를 따라 마셔서는 안 된다.

 

빼놓지 않고 챙기면서 절제가 배어있는 프랑스인의 식사문화 어떠셨나요.
각종 다이어트에 목메지 않으면서도 그들이 날씬하고 건강한 이유는 식사시간, 음식이라는 자체를 즐기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프랑스 인들의 건강한 식습관을 참고하여, 몸도 마음도 한 층 더 생기 있는 한 해가 되시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10.08 11:09 블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럼 빵을 어떻게 먹나요??

    • 2013.10.08 17:13 신고 사용자 Louisien  댓글주소  수정/삭제

      블루님 안녕하세요, 포스팅에 대한 관심 감사드립니다. 프랑스 식사 예절 중 빵을 먹을 때는 손으로 빵을 뜯어서 먹는 것이 예절이라고 하니 참고해주시기 바랍니다.

  2. 2014.06.15 16:28 공주마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굉장히 독특하네요..예절이 지킬게 정말 많아요...

    • 2014.06.16 09:05 신고 사용자 Louisien  댓글주소  수정/삭제

      공주마마님, 루이까또즈 블로그 포스팅에 대한 관심 감사드립니다. 프랑스 식사 예절과 같은 상식을 잘 알아두면 훗날 좋은 팁이 될 것 같습니다. ^^

  3. 2014.08.03 23:37 :)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
    본문의 내용을 과제하는데에 사용을 해도될까요!

    • 2014.08.06 09:09 신고 사용자 Louisien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루이까또즈 블로그 포스팅에 대한 관심 감사드립니다. 사진사용에 대한 권한은 저희에게 있는 것이 아니라 확답을 드릴 수 없지만, 포스팅 내용은 참고하셔도 괜찮습니다. :)

  4. 2014.12.17 21:32 **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퍼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