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뭐 먹지?” 만큼이나 심도 깊은 고뇌! 매일 아침, 어김없이 시작되는 “오늘 뭐 입지?”에 대한 고민 아닐까요? 교복을 벗고 본격적인 사복 패션을 펼칠 새내기 여대생이라면 더욱 그럴 거라고 생각합니다. 옷 좀 입어본 패션 피플들은 위 고민에 대해 이렇게 조언합니다. “자신의 체형을 고려한 데님 팬츠와 가죽 재킷, 스트라이프 티셔츠 등의 기본 아이템에 어떤 룩에도 잘 어울리는 실용적인 데일리 핸드백을 갖추라”고 말입니다. 루이까또즈는 숄더백 겸 클러치, 백팩 겸 그립백, 토트백 겸 크로스백 등 다채로운 연출이 가능한 ‘투 웨이(Two-way)’ 핸드백을 선보이고 있는데요. 이 중에서 여러분만의 취향저격 아이템을 만나보세요!


■ 숄더백 or 클러치, 캠퍼스 여신 룩의 완성

 

 


바람에 나부끼는 긴 생머리, 사랑스러운 핑크 립스틱과 함께 “나, 여자에요!”를 외치는 패션 아이템. 바로 퀼팅 패턴의 체인백이 그 주인공입니다. 3월, 입학과 함께 시작되는 첫 미팅, 첫 데이트의 순간, 여성스러운 스커트 착장에 고급스러운 체인백을 매치해보세요. 발랄한 미니 스커트에는 숄더백이나 크로스백으로 경쾌하게, 하늘하늘한 플리츠 스커트에는 체인을 휘감아 우아한 클러치 백으로 활용해보세요.

 

[(좌) 품번: HK1CB01IV, 가격: 588,000원/(우) 품번: HK1CB02BU, 가격: 528,000원]


플랫폼 패턴을 퀼팅으로 섬세하게 표현한 ‘샹베리(Chambery)’ 라인 체인백은 유행과 상관없이 들 수 있는 시즌리스 아이템입니다. 대학 입학할 때 구입하면 졸업 후, 사회 초년생이 되어서도 활용할 수 있답니다. 2016 S/S 시즌에는 아이보리, 블랙 등 시크한 모노톤 컬러 외에도 레드, 블루 등 스프링 룩의 포인트로 활용할 수 있는 비비드 컬러로도 만날 수 있습니다.


■ 백팩 or 그립백, 활동적인 새내기 취향저격 아이템

 

 


학창시절, 거북이 등딱지처럼 어깨를 짓누르던 무거운 백팩은 사절입니다. 여대생의 백팩은 핫한클럽에 갈 때도, 근사한 레스토랑에서의 저녁 식사에도 전혀 어색하지 않은 고급스러움과 세련된 스타일을 갖추고 있어야 합니다. 최근 패션 피플들 사이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그립백이나 숄더백으로 변신 가능한 ‘트랜스포머 백팩’처럼 말이지요.


[(좌) 품번: HK1CB06BL, 가격: 688,000원/(우) 품번: HJ3NI06TA, 가격: 698,000원]


‘패셔너블한 여자의 백팩’이란 이런 것! 올봄, 루이까또즈에서 출시한 시크한 블랙 컬러의 ‘샹베리’ 라인 백팩은 체인 스트랩을 조절해 숄더백 또는 그립백으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백팩 특유의 편안하면서도 실용적인 멋은 살리면서 시그니처 퀼팅 장식을 가미해 고급스러우면서도 여성스러운 매력 또한 느낄 수 있지요. 감각적인 패턴을 좋아한다면 모노그램 패턴에 팝아트와 스터드를 접목한 ‘니스(NICE)’ 라인의 캐주얼 백팩을 추천합니다. 샹베리와는 달리 개성 넘치는 매력으로 새내기들의 사랑을 듬뿍 받을 수 있는 아이템입니다. 


■ 토트백 or 숄더백, 실용성과 스타일 모두를 잡으세요

 

 


매일 캠퍼스에 들고 다닐 단 하나의 핸드백을 고르라면 주저하지 앉고 이 실용적인 토트백을 선택할 겁니다. ‘TWO-WAY’ 핸드백의 원조라 할 수 있는 이 핸드백은 탈착 가능한 스트랩을 통해 숄더백, 크로스 백으로도 활용 가능하지요. 2016 S/S 시즌에는 각이 잘 잡힌 스퀘어 형태의 토트백을 특히 눈 여겨 보세요!



[(좌) 품번: HJ4TL02CO, 가격: 598,000원/(우) 품번: HJ1TL01MT, 가격: 648,000원]


루이까또즈의 스테디셀러인 ‘툴루즈(Toulouse)’ 라인의 토트백은 튼튼한 핸들과 탈착 가능한 스트랩, 구조적인 형태의 사다리꼴 모양, 감각적인 컬러 매치가 특징입니다. 새내기 여대생의 사랑스러운 매력을 더하고 싶다면 코랄 컬러를, 좀 더 무난한 데일리 백을 찾는다면 민트 색상을 선택해 보세요.


교복에서 벗어나 패션에 이제 막 눈뜨며 자신만의 스타일을 찾아가기 시작한 대학 새내기 여러분! 당신의 취향과 안목이 완성될 때까지 최대한 많이, 다양한 스타일링에 도전해보세요. 조금은 어색해도 괜찮습니다. 패션이라는 즐거운 탐험은 지금부터 시작이니까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