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장의 국기가 때로는 그 나라의 전부를 말해주기도 합니다. 전 세계인이 함께 하는 이벤트에는 만국기가 펄럭이고 정상회담이나 국가적 교류가 있을 때면 배경에는 각 나라의 국기가 자리잡고 있죠. 언뜻 단순해 보이지만 알고 보면 국가의 역사가 고스란히 담겨있는데요. ‘삼색기’라고도 불리며 많은 나라의 모티브가 된 프랑스 국기에는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는지 소개하겠습니다.


자유, 평등, 박애

삼색기(Le drapeau tricolore)로 불리는 프랑스의 국기는 자유•평등•박애를 상징하는 것으로 유명합니다. 이 삼색기는 1789년 프랑스혁명 당시 바스티유를 습격한 다음날인 7월 15일 국민군 총사령관으로 임명된 라파예트가 시민에게 나누어준 모자의 표지 빛깔에서 유래했는데요. 나폴레옹 1세가 워털루전투에서 패한 후 한때 사라졌다가 1830년 다시 라파예트에 의해 재등장 했습니다.


제 5공화국 때 프랑스 혁명기에 왕을 상징하는 백색과 파리시를 상징하는 청색과 적색을 결합시킴으로써 탄생한 것이 현재 사용하는 삼색기의 원형입니다. 원래는 깃대 쪽에 빨강이 있었는데, 1794년 국기로 공식 제정하면서 현재의 배열로 바뀌었고, 1794년 국기로 공식 제정하면서 현재의 배열로 바뀌었습니다. 원래는 3색을 시각적으로 같은 크기로 보이게 하기 위하여 3색의 비율을 30:33:37로 불균등하게 나누었으나, 1946년 3등분으로 고쳤다고 합니다.
삼색기를 추종하다

<아일랜드>                                                                         <이탈리아>

프랑스의 삼색기는 전 세계적으로 많은 영향을 끼쳤습니다. 같은 형태에 다른 컬러를 사용하는 이탈리아나 아일랜드, 다른 형태지만 프랑스의 삼색인 파랑, 하양, 빨강을 기반으로 하는 타일랜드가 대표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절대왕정을 무너뜨리고 국민주권 국가를 세운 프랑스혁명은 널리 알려진 역사적 사건입니다. 이때 프랑스의 삼색기가 시민혁명을 표상한 국민주권의 상징으로 세계 여러 나라에 널리 알려지면서 유명세를 타게 되었죠.
이탈리아의 삼색기는 나폴레옹 1세가 프랑스의 국기를 모방하여 제정하면서 의미도 프랑스와 같이 자유, 평등, 박애를 상징합니다. 아일랜드 국기의 의미는 조금 다른데요. 초록은 카톨릭교, 주황은 프로테스탄트교도를 나타내며, 흰 색은 이 둘의 결합과 우애의 표지를 나타냅니다. 프랑스 혁명의 영향을 받아 혁명운동의 표지로 쓰였습니다.


영화 [Three colors]

프랑스의 삼색기는 영화의 모티브가 되기도 하였습니다. 바로 1993년 프랑스와 폴란드의 합작으로 폴란드 출신 크지쉬토프 키에슬로프스키가 연출한 ‘Three Colors’입니다. 프랑스 국기를 상징하는 블루, 화이트, 레드를 제목으로 각각 자유, 평등, 박애의 정신을 표현했습니다. 특히 첫번째 영화 블루는 줄리엣 비노쉬가 주인공으로 영화 전반을 지배하는 푸른색 화면 배경과 비그니에프 프라이스너(Zbigniew Preisner)의 음악이 신비스러운 느낌을 자아내는 작품입니다. 1993년 베네치아영화제 황금사자상, 황금카메라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하고, 1994년 세자르 영화상 최우수편집상과 음향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하였습니다.

세 가지 컬러의 단순한 디자인의 국기이지만 프랑스의 삼색기가 품고 있는 의미는 왠지 숭고하고 엄숙합니다. 지금 우리가 누리는 자유와 평등이 보장된 민주주의가 그냥 이루어진 것이 아닌 수많은 시민의 피와 땀이 섞인 지독한 노력의 결과물임을, 펄럭이는 국기를 볼 때마다 한번씩 새겨보는 건 어떨까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1.12 15:35 00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례합니다. 글을 쓰신 분께서도 말씀하셨지만 원래는 그런 의미가 아니었죠.

    빨강과 파랑은 프랑스의 파리 市를 상징하는 색이었고 흰색은 부르봉 왕조를 상징하는 색이었죠.

    혁명을 상징하기는커녕 왕과의 타협 또는 야비하게 말하면 왕에게 아부하는 것을 드러낸 것이죠.

    1848년 6월에는 노동자들이 빨간 깃발을 들고 이 삼색기를 처음으로 거부합니다. 이 때도 빨간색은 파리를 상징하는
    색이었을 뿐이죠.

    1871년 파리 코뮌 성립시에 다시 빨간 깃발이 올라가고 삼색기가 부정됩니다. 이 당시에도 빨간 색은 파리를 상징하는 색이었을 뿐입니다.

    사회주의나 마르크스주의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습니다.

    프로이센(또는 독일) 군의 지원을 받는 프랑스 제3공화정 정부의 군대가 삼색기를 들고 빨간 깃발을 들고 있는 파리 코뮌 군이 있는 곳, 즉 파리 코뮌으로 쳐들어가는 장면을 그린 그림도 있습니다.

    삼색기는 공화정 또는 부르주아를 상징하는 색이기도 한 거죠.

    나중에 누군가(학자나 관료 아니면 기타 등등)에 의해 프랑스 삼색기의 상징조작으로 만들어진 것이 자유, 평등, 우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