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지엔 2기의 다섯 번째 미션 주제는 지난 10월 루이까또즈와의 콜라보레이션으로 개최되었던 ‘김중만 사진전: 이지적 우아함’ 현장을 스케치 하는 것 이었습니다. 약 한 달간 전시되었던 김중만의 사진작품에 새로운 상상력을 더한 두 팀은 보다 신선한 감성을 영상 속에 표현해 내었는데요. 전시회와는 또 다른 매력의 세계를 다섯 번째 미션 영상을 통해 확인 할 수 있었습니다.


■ L Team- What do you think intellectual elegance?
 



‘What do you think intellectual elegance?’라는 질문을 시작으로 L팀의 영상은 마치 웹사이트를 둘러보는 듯한 깔끔한 프레임 안에서 펼쳐집니다. 루이까또즈 공식 홈페이지를 닮은 메뉴바 설정과 마우스 포인터가 움직이는 등의 구성은 이러한 요소를 잘 보여주는데요. 또한 영상 속에 또 다른 영상을 보여주는 전개 형식으로 전시회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효과를 내었습니다.
이번 영상에서 L팀이 표현한 또 다른 포인트는 바로 ‘이지적 우아함=상상’ 이었는데요. 이는 이지적 우아함을 상상에 빗대어 표현한 김중만 사진작가와의 인터뷰에서 모티브 된 것으로, 영상 곳곳에는 이런 ‘상상’ 이용한 재치 있는 표현을 찾아볼 수 있는데요. 전시회 현장 영상 위에 기존 사진작품과는 다른 소재나 그림 등을 덧입혀 톡특한 L팀만의 미션 영상을 제작해 내었습니다.


■ Q Team- 김중만을 만난, 르네 마그리트
 



초현실주의 화가 르네 마그리트를 오마주한 방식에 착안, Q팀은 마그리트가 직접 김중만의 사진작품을 감상한다는 유쾌한 설정을 선택했습니다. 또한 ‘심미적인 영상미’를 큰 목표로 삼은 만큼 현장 스케치라는 주제와 그래픽 아트를 골고루 섞어 영상으로 표현해 냈는데요. 실제로 Q팀의 영상 속에는 처음부터 끝까지 실제 전시장의 모습과 이를 감상하는 마그리트의 형상과 작품들이 오버랩 되는 것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김중만을 만난, 르네 마그리트’의 또 다른 재미는 바로 영상의 줄거리와 함께 표현되는 재미있는 Sound Effect(효과음)입니다. 'bonjour(봉쥬르)' 라고 인사하는 마그리트부터 입맞춤 소리, 빗방울 소리 등 그림과 딱 어우러지는 효과음들은 시각뿐 아니라 청각까지 즐겁게 만들어 주는데요. 새로운 아름다움을 보여주려 했던 김중만의 사진작품과 함께 또는 마그리트와 함께 3차원 적인 감상을 즐기실 수 있습니다.
2012년 루이지엔 2기의 활동 또한 벌써 마지막 미션만을 남겨두고 있는데요. 다섯 번째 미션 투표 이벤트가 이루어지고 있는 루이까또즈 페이스북을 통해 루이지엔만의 크리에이티브함으로 완성된 지난 미션 또한 감상해보시기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많은 분들이 궁금해 하셨던 루이지엔 2기의 네 번째 미션이 공개되었습니다. 이번 미션의 주제는 ‘오마주(hommage)’를 활용해 창의력 있는 영상물을 제작하는 것 이였는데요. 대학생 크리에이터 루이지엔만의 매력으로 원본과는 또다른 매력의 영상들이 탄생했습니다.


■ L Team- 007 Attractive Ladies
 



최근 탄생 50주년을 기념하며 어느덧 23번째 시리즈 개봉을 맞이한 영화 ‘007’. 특유의 테마 음악과 함께 시작되는 007 오프닝 시퀀스 영상은 이제 누구나 다 아는 명장면이 되었는데요. 이번 L팀의 미션 영상은 007오프닝시퀀스를 오마주하여 ‘007 Attractive Ladies’라는 제목으로 선보였습니다.
"7"이라는 숫자 안에 '매력적인 여자가 갖추어야 할 7가지'를 표현한 이번 영상의 주인공은 007 제임스 본드가 아닌 L팀의 심수현양인데요. 하이힐부터 옷, 액세서리, 에티튜드 등 에 이르기까지 7가지의 매력을 더해가며 한층 멋진 여인으로 변해가는 모습을 영상에 담았습니다. 또한 총구가 표적을 겨누는 듯한 프레임의 반복설정으로 7가지 포인트를 집중도 있게 살려냈는데요. 원작의 장면을 미션 영상 곳곳에 응용시키며 숨겨진 재미를 더했습니다.


■ Q Team- Share the Trend
 



애플사의 ipod touch CF를 오마주한 Q팀의 미션 영상은 ‘Share the Trend’라는 주제로 제작되었습니다. 루이까또즈 대학생 크리에이터 답게 자사 브랜드 제품을 이용, 최신 트렌드를 공유한다는 내용으로 흥미로움을 더했습니다. 첫 기획에서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는 Q팀은 크로마키 기법을 사용하기 위해 촬영장을 섭외하느라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하는데요. 고생끝에 탄생한 장면은 원작과 견주어도 손색없을 만큼 뛰어난 화면 구성으로 Q팀의 영상을 더욱 돋보이게 만들어 주었습니다. 또한 스마트 기기와 트렌드를 공유하는 손동작을 일러스트로 표현해내며, 섬세함이 돋보이는 화면을 만들어 냈는데요. 평소처럼 즐겁게 웃고 이야기하는 멤버들의 모습 역시 또래들이 공감할 수 있는 스토리를 잘 담아냈습니다.
지난 미션 영상과 함께 루이지엔 2기의 오마주 영상은 루이까또즈 공식 페이스북에서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또한 10월 15일부터 11월 18일까지 이어지는 네 번째 미션 투표 이벤트에도 여러분들의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5월에 이은 루이지엔 2기의 6월 미션! ‘2012, Summer Fashion Trend’라는 주제와 걸맞게 트렌드에 맞춘 세심한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영상을 제작해야 했는데요. 모든 이들의 공통분모에 속하는 ‘패션’이라는 문화를, 루이지엔 2기는 어떻게 표현해 왔을지 궁금하신가요? 지금 루이까또즈 블로그와 페이스북에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 L Team- Olympic & Sportism
 



올해의 가장 큰 이슈 중에 하나는 바로 런던올림픽입니다. 7월 28일 전세계인들의 축제인 올림픽개막식을 앞두고, 몇 달 전부터 패션잡지들은 이에 대한 이슈와 스타일을 다루고 있는데요. 이에 L팀은 런던올림픽과 관련한 자료를 수집해, 직접 스포티즘 스타일에 대한 미션 영상을 제작하였습니다. 올림픽 성화가 열리며 시작되는 첫 장면부터, 오륜기, 운동선수 등 곳곳에 올림픽과 스타일을 연관 지어 표현한 모습이 눈에 띄는데요. 직접 잡지에서 오려낸 사진을 영상에 표현하기까지 고심한 흔적이 녹아있는 L팀의 이번 미션 영상을 통해, 비비드한 컬러와 사진이 나타내는 감각적인 영상을 만들고 싶었다는 그들의 이야기를 감상해 보시기 바랍니다.


■ Q Team-Virtual Styling Project
 



2012 s/s fashion의 3가지 Hot 키워드를 준비한 Q팀의 영상은, 컴퓨터와 빔 프로젝트, 카메라라는 세 개의 디지털 장비로 이루어졌습니다. 재치 있는 아이디어로 아무것도 없는 빈 가상공간을 하나의 쇼핑센터로 만들어 낸 Q팀은, 각 멤버들이 트렌드에 맞는 스타일링을 직접 프로그램을 이용해 입어 보였는데요. 특히 패션 스타일의 완성을 도와주는 루이까또즈 가방과 선글라스, 모자 등 다양한 액세서리 활용과, 네 명의 멤버들의 각기 다른 개성 있는 포즈를 미션 영상에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컴퓨터에 저장되어 있는 패션 이미지의 컬러와 디자인을 입체적으로 잘 표현하기 위해, 모든 멤버들은 올 화이트룩을 갖춰 입고 즐겁게 촬영에 임했다고 하는데요. 이렇게 단합하여 만들어낸 Q팀의 쇼핑세계를 미션 영상을 통해 체험하시기 바랍니다.

루이까또즈 페이스북에서는, 6월 L팀과 Q팀의 미션영상 투표가 계속됩니다. 각 팀의 영상을 감상 후 마음에 드는 팀에게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되는데요. 투표와 함께 선택이유를 댓글로 달아주시는 분들 중 추첨을 통해 소정의 상품을 드립니다. 응원의 한마디가 다음 미션을 제작 중인 두 팀에게는 가장 큰 힘이라는 것, 잊지 마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