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 위에 두툼한 담요를 꼭 덮고 따끈한 차 한잔과 함께 영화보기 좋은 계절, 오늘은 눈에 띄게 낮아진 체감 온도를 따스하게 데워줄 훈훈한 영화 한 편을 소개해드리려고 합니다. 따스한 빛을 나눠주는 착한 재능을 가진 남자 ‘앙리’의 유쾌한 이야기, 영화 <앙리 앙리>입니다.


■ 프랑스어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유쾌한 판타지
 



어린 시절, 해피엔딩으로 끝을 맺는 동화 한편으로 행복해졌던 기억, 다들 있으실 것 같은데요. 10의 끝자락, 잊고 있었던 유쾌한 행복을 소환해 줄 어른들을 위한 동화 같은 영화가 관객들을 찾아왔습니다. 마르탕 탈보 감독의 장편 데뷔작 <앙리 앙리>는, 캐나다 영화이지만 특유의 부드러운 음성으로 따뜻함과 유머러스함을 담은 프랑스어를 만날 수 있는 영화입니다. 



주인공 앙리는 수녀원에서 자란 수줍음 많은 청년입니다. 때묻지 않은 순수함으로 똘똘 뭉친 앙리의 예측불가한 순박함은 다소 엉뚱하게 느껴질 수 있지만, 그는 누구보다 성실하게 세상을 살아가고 있는데요. 그런 던 중 우연히 조명가게에 취직한 그가 지내던 수녀원을 나와 보다 다양하고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면서, 이야기는 본격적으로 시작됩니다.


■ 반짝이는 전구처럼 마음의 빛을 밝혀줄 착한 영화
 




아름다운 아내와 아이들을 둔 동료 모리스, 그리고 조명을 고치러 간 집에서 만난 괴팍한 노인 비노 등 앙리는 새로운 환경에서 자신만의 에피소드를 만들어나가며, 홀로 서기를 해나가게 됩니다. 그런 앙리에게 일어난 일생일대의 사건이 있었으니, 바로 극장 매표원인 헬렌에게 첫눈에 반한 것이었는데요. 비밀스러운 여인 헬렌조차 마음을 열게 하는 앙리의 순수함에 둘은 조금씩 가까워지게 됩니다.




어른들을 위한 현대판 동화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는 영화 <앙리 앙리>와 동화가 닮은 점은 단지 환상적인 스토리뿐만이 아닙니다. 앙리와 떼어놓을 수 없는 소재인 ‘전구’는 반짝이는 색감과 불빛으로 스크린을 아름답게 장식하며, 우리의 마음까지 환하게 밝혀주는 역할을 하는데요. 앙리와 헬렌이 놓인 사랑스러운 풍경에 때마침 울려 퍼지는 감미로운 샹송까지, 얼었던 마음까지 사르르 녹게 하는 따뜻함이 시종일관 흐르는 영화입니다.  



프랑스 여배우 오드리 토투가 주연한 영화 <아멜리에>의 사랑스러움과 프랑스의 가장 핫한 영화감독 미셸 공드리의 <수면의 과학>의 엉뚱함을 닮은 영화 <앙리 앙리>. 올 가을, 잊고 있었던 순수함과 두근거림을 소환해 줄 영화 한 편 어떠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5년 6월, 루이까또즈가 ‘시네프랑스 블로그 이벤트’로 또 다시 블로그 구독자 여러분들을 찾아왔습니다. 루이까또즈가 후원하는 국내 유일의 프랑스 영화 상영 프로그램 ‘시네프랑스’는, 매월 메가박스 아트나인 상영관에서 색다른 프랑스 영화들을 관객들에게 선보이고 있는데요. 6월에도 놓치고 싶지 않은 알찬 특별전으로 함께하는 시네프랑스 블로그 이벤트를 여러분께 소개합니다!


■ 6월 시네프랑스 초대 이벤트
 
  


6월의 시네프랑스는 동심을 자유롭게 표현하는 프랑스 감독 ‘장 피에르 주네(Jean-Pierre Jeunet)’ 특별전으로 진행 될 예정입니다. 국내에서도 많은 인기를 끌었던 영화 <아멜리에>의 감독이기도 한 장 피에르 주네는, 만화적 요소와 대중적 예술을 교차시키는 자신만의 영화적 스타일로 세계 영화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데요.


시네프랑스 블로그 이벤트로 루이지엔 블로그 구독자 여러분들께 선보일 영화 <소년 스피벳의 이상한 여행>은, 미국 몬타나 주 초원에서 살고 있는 열살 짜리 소년, 스피벳의 모험 이야기입니다. 과학에 대한 남다른 열정으로 끝없이 움직이는 기계를 발명하게 된 스피벳은, 스미스소니언 협회로부터 정식 초청을 받고 부모님 몰래 기차 화물칸에 숨어 혼자만의 여행을 떠나기로 결심하는데요. 장 피에르 주네의 동화 같은 여행 이야기를 만날 수 있는 6월의 시네프랑스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6월 시네프랑스 초대이벤트 응모가 종료되었습니다.

참여해주신 모든분들께 감사드리며,

당첨자 명단은 아래에서 확인가능합니다.


응모방법

아래 보기 중 ‘장 피에르 주네’ 감독의 영화가 아닌 작품을 골라, 

본인 휴대폰 뒷자리(4자리)와 함께 덧글로 남기기



<보기>

① 소년 스피벳의 이상한 여행

② 아멜리에

③ 에이리언3 (정답)

④ 믹막: 티르라리고 사람들


 

응모기간 

2015년 6월 9일(화) ~ 2015년 6월 16일(화)

 


경품

6월 시네프랑스 영화 초대 (10명 / 동반 1인)



당첨자 발표

2015년 6월 17일(수)

루이까또즈 공식 블로그: http://louisien.com/754



당첨자 정보 수집 기간

2015년 6월 17일(수) ~ 2015년 6월 21일(일) 까지

* 수령 기간 내 정보 미 전달 시 당첨 취소



■ 당첨자 발표
 


루이까또즈 '시네프랑스' 6월 초대이벤트 당첨자를 발표합니다. 당첨되신 분들은 6/21(일) 까지, 본 포스팅에 남겼던 자신의 댓글 아래에 '비밀댓글'로 성함과 연락처를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 당첨 정보 수령 기간 내 정보 미 전달 시 당첨 취소)


당첨자 명단 (10명)

ex) 응모 닉네임 (본인 휴대폰 번호 뒷 4자리)

 

eric yang (6318)

hha (1034)

ja kim (5744)

peeka (8384)

김원정 (0373)

마음이 가는대로 (1806)

박은별 (2399)

장지아 (5467)

장선미 (5586)

조한나 (3528)

 

경품

6월 시네프랑스 영화 초대 (10명 / 동반 1인 가능)

 

* 관람 정보

일시: 6/23 화, pm 8:00

장소: 메가박스 아트나인

영화 <소년 스피벳의 이상한 여행> 상영

(※당첨자 신분증 확인 후 입장 가능)


‘복고풍을 이용한 미래주의’라는 독특한 세계 속에, 공상적이고 독창적인 요소들로 가득한 장 피에르 주네의 영화를 만나볼 수 있는 특별한 시간, 루이까또즈가 함께하는 ‘시네프랑스 이벤트’로 꼭 만나보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6.09 17:50 장선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답은 3번 에일리언3!/ 5586/ 가장 처음 본 프랑스영화가 바로 아멜리에였는데 아멜리에 감독이었던 장 피에르 주네의 또 다른 영화를 만나볼 수 있다니 기대과 설레임이 넘치네요 ~ 화사하고 발랄한 색감과 통통 튀는 캐릭터 묘사. 게다가 헬레나 본햄 카터가 출연하다니, 개성있는 여배우 헬레나 본햄 카터와 표현력의 거장인 장 피에르 주네가 만나서 어떤 시너지를 보여줄지 기대됩니다 :)

  2. 2015.06.13 10:25 김원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0373 / 정답 3번이네요~ 장피에르 감독은 에일리언4 연출하셨죠^^
    아멜리아 영화보구 불어에 푹 빠져서 배우고 있는데,
    이번 영화도 얼마나 절 푹 빠지게 할지 기대되네요^^

  3. 2015.06.13 13:22 마음이가는대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번 에일리언3 1806.. 제가 유럽 영활 좋아해서 꼭 보고 싶습니다.얼마 전에도 아트 나인에.다녀왔는데.아랫집 메가박스에서 상영하는 영화라 반갑네요..

  4. 2015.06.15 10:16 조수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③ 에이리언3 (1401) / <아멜리에> 보고 그 동화같은 화면에 반했던게 생각나네요. <소년 스피벳의 이상한 여행>도 너무 기대됩니다~!

  5. 2015.06.15 11:40 장지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번이요요~!! / 5467 / 유럽감성을 좋아하는데 프랑스 영화는 잘 접할 기회가 없는 것 같아요~!! 이번 기회에 프랑스의 감성을 물씬 느끼고 싶네여~!!

  6. 2015.06.15 17:26 peek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아 저 이감독 좋아하는데, 이런 초대이벤트가 있었다니! 정답은 당연 3번이죠! 뒷자리는 8384 입니다!
    너무 보고싶은데.. 꼭 뽑혔으면 좋겠네요 ♡ 루이까또즈 짱 ♡

  7. 2015.06.15 17:32 조한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번. 에이리언3 (3528)/ 프랑스영화 진짜 좋아해요. 아트나인 자주 갈 기회가 없었는데 루이까또즈 덕분에 힐링하고싶어요. 저 꼭 당첨시켜주세요~^^*

  8. 2015.06.15 17:38 양순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 에어리언3 (8438) / '장 피에르 주네' 감독의 감성을 제대로 느낄 수 있는 씨네프랑스 기획전!! 기대됩니다 당첨되서 꼭 혜슈찌와 함께 영화보러 가고 싶네요~!

  9. 2015.06.15 17:42 ja ki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이까또즈에서 매력있는 프랑스영화를 또 상영해주시는군요!
    장피에르 감독이 연출한 영화 꼭 보고싶네요. 당첨됐으면 좋겠어요^^
    정답은 3번 에일리언3 / 5744

  10. 2015.06.15 19:05 박은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번 에일리언3 / 2399 / 이 감독 작품 좋아한는데 꼭 보고싶네요 ^ㅡ^

  11. 2015.06.16 14:51 eric yang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번 에일리언3 / 6318 / 장 피에르 주네! 완전 좋아해요 꼭 보고 싶습니다 ㅎㅎ

  12. 2015.06.16 18:49 hh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번 에일리언(1034) 입니다. 꼭 보고 싶은 영화인데 이런 이벤트까지 있었다니 ㅠㅠㅜㅠㅜ

  13. 2015.06.16 22:40 nhkissing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에일리언3(3177) 감사합니다.:)

  14. 2015.06.16 23:26 gdw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번 에이리언3 입니당 '-' 늘 이렇게 좋은 작품을 만나게 해주는 루이까또즈의 시네프랑스 이벤트, 너무 좋아요bb 특히나 애정해마지 않는 장 피에르 주네 감독의 영화라니요....! 우울할때마다 찾아보는 그의 영화를 사랑하는 1인으로서 꼭 당청되고 싶습니다 >_<!!

언젠가부터 국내에도 뉴요커의 화려함보다는 파리지엥의 시크함을 쫓는 추종자들이 늘어났습니다. 서점에서도 프렌치시크, 파리지엥에 관련된 책들을 심심찮게 볼 수 있습니다. 내추럴한 긴 머리, 한 듯 안 한듯한 투명 메이크업, 살짝 마르고 긴 팔다리에 심플한 티셔츠에 진과 스니커즈, 그리고 무표정으로 마무리한 프렌치시크의 정석입니다. 대표주자로는 샬롯 갱스부르와 카를라 브루니가 있죠. 하지만 프랑스 여인에게 이런 모습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색다른 매력의 프랑스 여성상, 아멜리에

국내에서도 많은 인기를 얻었던 영화 ‘아멜리에’를 기억하시나요? 오드리 또뚜가 연기한 아멜리에는 우리가 생각하는 프렌치시크와는 조금 색다른 면모를 보입니다. 땡글땡글한 눈, 상큼한 단발머리로 그 커다랗고 빛나는 눈을 깜빡이며 4차원적인 행동을 이어갑니다. 그녀의 유쾌한 행보는 보는 이로 하여금 미소 짓게 하고, 결국에 사랑할 수 밖에 없게 하죠. 영화 속에서 아멜리에는 한 남자에 울고 웃고 사랑에 아파하며 다소 소심한 면모를 보이지만 이 모든 것이 귀엽고 사랑스럽습니다.


영화 ‘아멜리에’의 목소리

영화 ‘아멜리에’는 엉뚱하고 기이한 한 소녀가 행복을 찾아가면서 진정한 사랑에 닿게 되는 스토리이지만, 사실 인간의 외로움에 대해 담고 있는 영화이기도 합니다.

언제나 어릴 적부터 집안에서도 집 밖에서도 혼자였던 주인공 아멜리에.
뼈가 약해 20년간 방 안에서만 생활하는 유리인간.
어수룩하고 착하지만 욕심과 악덕함으로 얼룩진 사장에게 늘 구박 받는 루시엥.

이들은 모두 외롭고 고독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영화 ‘아멜리에’가 결코 음울하지 않은 것은그들의 어두운 이면이 유머코드로 활용되고 서로가 서로를 위하는 끈끈함으로 정의로운 결과를 일궈내기 때문입니다. 이는 장 피에르 주네 감독이 유쾌하게 연출하려 애쓴 부분이기도 합니다.


영화 ‘아멜리에’의 오드리 또뚜

오드리또뚜는 1978년 프랑스 출생으로 1999년 영화 ‘비너스 보떼’로 데뷔했습니다. 그녀는 프랑스를 대표하는 여배우이지만 프렌치시크의 정석과는 거리가 있습니다. 160 cm의 아담한 키에 귀엽고 생기발랄하면서도 묘한 눈빛을 지녔죠. 영화 ‘아멜리에’를 계기로 프렌치 시크의 정석으로 대변되는 마리옹꼬띠아르나 샬롯 갱스부르 같은 여배우들과는 차별화된 매력으로 전세계적으로 사랑 받는 여배우로 거듭났는데요. 이 후 아멜리에의 속편이기도 한 ‘히 러브스 미’에 출연하면서 입지를 굳혔습니다. 그녀는 여전히 프렌치 시크의 정석과는 조금 다른 조각의 여인상으로써 승승장구 하고 있습니다.

사실 주인공 ‘아멜리에’ 역할엔 원래 영화 브레이킹 더 웨이브로 유명한 영국 배우 에밀리 왓슨이 캐스팅되었었습니다. 하지만 지금의 아멜리에와 사랑에 빠진 우리에게 오드리또뚜가 아닌 다른 아멜리에는 상상할 수 없습니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파리지앵의 ‘무심한 듯 시크함’과는 거리가 있는 ‘사랑스럽고 귀여운’ 아멜리에 어떠셨나요. 궁극에 아멜리에를 통해 우리가 알 수 있는 사실은 ‘자신이 자신 다울 때 비로소 빛이 날 수 있다는 사실’입니다. 프렌치시크라는 말에 맞추려 하기 보다는 자신만의 사랑스러움으로 우리에게 공감과 큰 지지를 얻은 아멜리에. 그녀는 사랑스러운 프랑스 여인의 한 면모로써 우리의 뇌리에 남아 빛날 것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