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가을, 부산 해운대에서는 수많은 영화팬들이 모여 그들이 사랑하는 영화를 함께 나누고 즐기는 영화축제가 열립니다. 바로 명실 공히 대한민국 최고의 영화제인 부산국제영화제가 바로 그 주인공인데요. 단순히 영화를 감상하는 것을 넘어서, 영화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들이 함께해 부산국제영화제를 더욱 빛내주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가장 공신력 있는 행사 중 하나인 ‘프랑스의 밤’에 다시 한번 루이까또즈가 함께했는데요. 얼마나 낭만적인 축제의 밤이 펼쳐졌을 지, 함께 만나보도록 하겠습니다.


의미 깊은 3번째 만남, 루이까또즈 x 프랑스의 밤



부산국제영화제와 루이까또즈의 인연이 꽤 깊다는 사실을 알고 계시나요? 2011년 개최되었던 제16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루이까또즈와 ‘프랑스의 밤’의 인연은 처음 시작되었습니다. 그리고 바로 지난해인 2013년, 루이까또즈는 또 한번 부산국제영화제의 ‘프랑스의 밤’과 반가운 재회를 하게 되었는데요. 특히 루이까또즈와 재능 있는 대학생들이 함께하는 트렌드 크리에이터, ‘루이지엔’의 3기 친구들이 지난 해 부산국제영화제를 방문해 의미 있는 시간을 가지기도 했었습니다. 다년간 이어진 루이까또즈의 ‘프랑스의 밤’ 후원은, 2014년인 올해 역시 계속되었는데요. 제19회 부산국제영화제를 맞이해 주한 프랑스문화원, 주한 프랑스대사관 등과 공동으로 개최한 ‘루이까또즈와 함께하는 프랑스의 밤(French Night with LOUIS QUATORZE)’의 성대한 막이 또 한번 열렸습니다.



올해 19번째를 맞이한 부산국제영화제의 ‘프랑스의 밤’은, 부산국제영화제의 전용관인 해운대 센텀시티의 ‘영화의 전당’ 야외무대와, 광안리에 위치한 라운지 & 파티 클럽 ‘비치 비키니’에서 진행되었습니다. ‘프랑스의 밤’ 행사는 매년 부산국제영화제를 찾은 문화, 영화계의 인사들과 프랑스를 포함한 다양한 유럽국가에서 부산국제영화제를 찾아온 영화인들이 한 자리에 모이는 글로벌한 행사인데요. 루이까또즈가 태양왕 루이 14세에 의해 번성한 화려한 문화와 예술적 향취에 영감을 받아 만들어진 브랜드인 만큼, 부산국제영화제 ‘프랑스의 밤’에 3년째 공식 파트너로 행사를 후원하며 함께하고 있습니다. 프랑스의 낭만적 감성으로 가득한 행사답게, 프랑스 영화 상영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프랑스의 밤’이 진행되었습니다.


프랑스 문화로 소통하고 즐기는 유쾌한 파티



이번 ‘프랑스의 밤’에서는 프랑스 감독 레지스 와그니어의 신작, <고백의 시간(THE GATE)>이 상영되었습니다. 레지스 와그니어는 국내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프렌치 시크의 대명사, 제인 버킨이 주연한 드라마인 <내 인생의 여인(La Femme de ma Vie)>으로 장편 데뷔를 한 감독이기도 한데요. 이후, 걸작이라고도 일컬어지는 작품, <인도 차이나(Indochina)>로 아카데미와 골든 글로브 최우수 외국어 영화상을 수상하며 국제적인 명성을 얻었습니다. 신작 <고백의 시간>은 캄보디아의 무장단체에 잡혀가 미국 CIA의 스파이라는 누명을 쓴 채 포로생활을 해야 했던 민족학자 프랑수아 비조의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영화입니다. 상영에 앞서 레지스 와그니어 감독은 관객들과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는데요. 역사적 아픔과 감동적인 휴머니즘이 함께해, 관객들의 감성을 촉촉하게 만든 시간이었습니다.



영화 상영 이후, ‘프랑스의 밤’의 열띤 분위기는 더욱 무르익어 갔습니다. 프랑스 영화 홍보대사인 클라라가 스페셜 게스트로 참여한 프랑스의 밤 개최 기념 리셉션과 댄스파티는, 관객들의 열렬한 호응을 얻으며 진행되었는데요. 다양한 국적의 사람들과 영화와 프랑스라는 주제로 하나되어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고, DJ가 들려주는 신나는 음악과 함께 댄스파티의 분위기는 더욱 뜨거워졌습니다. 한 해동안 가장 프랑스와 관련이 깊은 문화적 활동을 한 영화인에게 주어지는 ‘프랑스 문화원상’은 파리에서 영화를 공부하기도 했던 전수일 감독에게 돌아갔는데요. 특히 전수일 감독의 영화 <연꽃버스>는 프랑스에서 전체 촬영을 진행한 작품으로, 프랑스와 깊은 인연을 가진 영화로 꼽히기도 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루이까또즈의 숄더 파우치백, 네임택 등의 푸짐한 선물로 가득한 럭키 드로우 행사로, 관객들은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었습니다.



화려한 불빛이 수면 위를 비춘 낭만적인 부산의 바다가 함께했던 제19회 부산국제영화제. 그 즐거운 축제의 한 가운데에는 ‘루이까또즈와 함께하는 프랑스의 밤(French Night with LOUIS QUATORZE)’이 있었습니다. 자신이 애정을 갖고 있는 다양한 문화를 많은 사람들과 나누고, 또 놀이처럼 즐길 줄 아는 멋진 관객들과 함께했기 때문에 더욱 아름답게 마무리되었던 행사였는데요. 패션과 문화를 사랑하는 관객들과 끊임없이 소통하기 위해, 루이까또즈는 앞으로도 다양한 행사와 함께할 예정입니다. 다음엔 루이까또즈가 또 어떤 즐거운 이벤트로 찾아올 지, 함께 기대해주세요!



불과 15년 전만해도 우리는 영화제란 독일, 미국, 프랑스 등 먼나라 이야기로만 들렸습니다.

대한민국의 수도 서울도 아닌 부산에서 1996년에서 시작된 부산 국제 영화제,
그때만 하더라도 이렇게 전세계 영화인들이 찾아오는 축제가 될 거라곤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습니다.
해가 갈수록 성장에 성장을 하고 있는 그 모습을 보면 전 세계인들 모두다 가보고 싶어하는 영화제가 되기까지 얼마 남지 않은것 같습니다.

2011년 10월 6일부터 14일까지 9일 동안 진행되었던 부산국제 영화제,
특히 10월 8일 토요일 밤은 영화제를 찾은 관객도, 언론도, 스타들도 축제 기간 그 어느 때보다 바뻤던 걸로 기억됩니다.
그날 밤 있었던 첫번째 이야기 시작해보겠습니다.

1900년 영화와 2011년 음악, 그리고 불꽃의 만남

주한 프랑스 대사관과 프랑스 문화원, 루이까또즈 등이 후원한 ‘프랑스의 밤’.
그 서막은 프랑스 영화 산업의 아버지라 할 수 있는 조르주 멜리에스의 SF 무성영화 ‘불가능한 세계로의 여행 (Impossible Voyage)’로 시작 되었습니다.
1900년대 엄청난 파장을 가져온 무성 영화를 본다는 의의보다 더 큰 감동은 바로 무성영화와 함께 흐르는 다니엘 마송과 오케스트라의 음악을 들을 수 있었기 때문이었는데요, 약 20분 남짓한 시간이었지만 2011년 ‘프랑스 밤’을 기대하게 만들기에는 충분했습니다.

SFE (수비니어 프롬 어스, 관련컨텐츠: http://louisien.com/29)를 통해 이미 루이까또즈와 연을 맺은 세계 유명 미디어 아티스트 겸 작곡가인 다니엘 마송은 현장에서 직접 음악을 연주 하였습니다. 이 공연은 부산 국제 영화제의 상징이라 할 수 있는 무지개 빛 영화의 전당 야외 광장과, 오래된 명작 영화, 웅장한 음악, 그리고 하늘 높이 솟아 오른 불꽃과 함께 절정을 맞았습니다.


[다니엘 마송의 음악과 함께한 불가능한 세계로의 여행 영상]


2011년 탄생한 무성영화 "The Artist"


짧은 ‘불가능한 세계로의 여행’이 끝난 후 왠지 모를 아쉬움을 채워주기 위해 상영된 또 다른 영화,
바로 미셸 하자나비시우스의 현대판 무성영화 ‘The Artist’입니다.

남자 주인공 장 뒤자르당에게 깐느 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안겨준 화제의 영화 ‘The Artist’.

3D, 4D 영화가 붐을 일으키고 있는 이 시기에 무성영화를 만들었다는 그 자체만으로도 유연한 프랑스 식 사고를 엿볼 수 있습니다. 화려한 화면과 볼거리에 약간은 지친 우리의 눈을 리프레쉬하기 충분한 영화입니다.
무성영화에서 유성영화로 넘어가는 그 과도기 시기의 영화 산업의 갈등, 그 안에서 꽃피우는 사랑 등이 담긴 ‘The Artist’에 대한 자세한 영화 속 이야기는 ‘프랑스의 밤’에 직접 참여한 루이까또즈의 대학생 트랜드 리포터 ‘루이지엔’의 이야기 속에서 만나실 수 있습니다.
(루이지엔의 영화 감상 이야기: http://louisien.com/33)

다 같이 한자리에


이번 2011년 16회 부산 국제 영화제의 주제인 ‘열림과 소통’에 어울리는 자리가 마련되었습니다.
바로 노보텔 엠버서더 부산에 마련된 ‘프랑스의 밤’ 리셉션과 시상식인데요, 주한 프랑스 대사관 및 문화원 관계자들뿐 아니라 루이까또즈의 전용준 대표님, 그리고 많은 셀러브리티들이 자리를 가득 채워주었습니다.

어떤 유명인사들이 리셉션 현장에 찾아왔는지 살펴보겠습니다.

파리지엔을 꿈꾸는 그녀 ‘예지원’

와인과 샹송을 좋아하는 그녀, 예지원. 예지원씨는 국내에서 소문난 프랑스 홀릭입니다.
이번 부산 국제 영화제 개막식 사회를 본 그녀는 ‘프랑스의 밤’ 리셉션에서도 아름다운 미니 드레스를 입고 등장했습니다. 이번 자리를 통해 그녀는 프랑스 영화 홍보대사로 임명되었을 뿐 아니라 Louis Quatorze & Cine France 상을 수상하였습니다.

프랑스가 흠모하는 남자 ‘유지태’

2006년 프랑스 단편영화제를 통해 프랑스와 연을 맺게 된 유지태.
오랜만에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어 더욱 반가웠습니다. 그는 이번 ‘프랑스의 밤’을 통해 Mumm상을 수상하게 되었습니다.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상을 받게 되 기쁘다며 특유의 미소를 짓는 그의 모습은 마냥 소년 같았습니다.

프랑스의 국민 여배우 ‘이자벨 위페르’

1997년 모스크바 영화제 여우주연상, 2011년 깐느 영화제 여우주연상, 2005년 베니스영화제 특별사자상 등 그녀가 받았던 상만 보더라도 그녀의 크기를 알 수 있습니다. 프랑스의 대표 여배우 이자벨 위페르 역시 수수하지만 프렌치 쉬크가 물씬 풍기는 스타일로 ‘프랑스의 밤’을 찾았습니다.

그 외에도 북촌방향으로 홍상수 감독이 Film France 상을 수상, 임권택 감독, 안성기, 강수연, 윤여정 등 다양한 스타들이 행사장을 찾아와 주셨습니다.
 

루이까또즈의 깜짝 선물


루이까또즈는 행사장을 찾아온 많은 분들께 깜짝 선물을 드려 큰 칭찬을 받았는데요, 바로 스네이크 스킨의 레더 뱅글이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의 열렬한 호응으로 동나버린 뱅글을 더 받고자 하는 사람들의 문의가 빗발쳐 곤욕을 치뤘다는 후문입니다.

뭔가 아쉽다구요? 여기가 끝은 아닙니다. 리셉션과 시상식이 끝난 후 다시 한번 장소이동!
찐한 프랑스의 밤을 또 한번 만들어 내었습니다. 그 이야기는 부산 국제 영화제 ‘프랑스의 밤’ 클럽편에서 만나보겠습니다.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