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쁜 일상 속, 잠시 숨을 고른 뒤 한 템포 쉬어가고 싶을 때, 여러분들은 무엇을 하시나요? 또 한번의 선물 같은 휴식 시간이 기다리고 있는 5월의 마지막 주, 많은 사람들로 붐비는 여행지 대신 고즈넉한 갤러리 산책을 떠나보는 것도 좋을 것 같은데요. 2016년 한-불 수교 130주년 맞아 열리는 프랑스 사진 거장들의 전시부터, 재기 넘치는 그래피티 작품을 선보이고 있는 아티스트의 전시까지. 주한 프랑스 문화원이 함께하는 5월의 다양한 프랑스 전시소식, 루이까또즈가 전해드리겠습니다.


■ EXPOSITION ‘MAGNUM’S FIRST’
 



Eveleigh Nash at Buckingham Palace Mall (1953) ⓒInge Morath


얼마 전 국내에서 <영원한 풍경>이라는 이름의 사진전을 성공적으로 마쳤던 프랑스의 사진가, ‘앙리 카르티에 브레송’, 그리고 세계적인 보도 사진가 ‘로버트 카파’가 속해있는 세계적인 보도 사진가 그룹 ‘매그넘 포토스(Magnum Photos)’의 전시를 서울 한미 미술관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 1947년에 매그넘 포토스를 창립한 로버트 카파와 앙리 카르티에 브레송의 작품이 포함된 이번 전시는, 전시제목 그대로 매그넘의 첫 걸음을 알리는 창립 후 첫 기획전이었습니다. 1955년 6월부터 1956년 2월까지 매그넘 포토스가 오스트리아 5개 도시에서 ‘시대의 얼굴(Face of Time)’이라는 제목으로 순회전을 마친 뒤 그 존재가 잊혀졌다가, 다시금 세상에 공개된 전시라는 점에서 주목 받고 있는데요.



Gandhi Leaving Mehrauli (1948) ⓒHenri Cartier-Bresson / Wienerwald, Austria (1954) ©Erich Lessing


2006년, 인스부르크 주재 프랑스문화원의 창고에서 두 개의 크레이트에 담긴 전시작들이 발견됨으로써 그 존재가 다시 알려지게 된 이번 전시의 사진들은, 수년간 복원 과정을 마친 뒤 2009~2014년 프랑스, 독일, 스페인, 헝가리를 거쳐 이번에 한국 관람객들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베르너 비쇼프, 에른스트 하스, 에리히 레싱, 장 마르키, 잉게 모라스, 마크 리부 등 다큐멘터리 사진작가 8명의 흑백사진 83점이 소개될 뿐만 아니라, 카르티에 브레송의 대표 연작 중 그가 1948년 인도를 방문해 촬영한 간디의 생애 마지막 모습과 장례식 현장을 담은 18점이 국내에 처음으로 공개되며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는데요. 정체불명의 필름 15만장을 남긴 미스터리 사진작가를 찾아가는 과정을 담아낸 다큐멘터리 영화 <비비안 마이어를 찾아서>가 떠오르기도 하는 가슴 설레는 전시, 8월 15일까지 진행되는 이 역사적인 순간을 놓치지 마시기 바랍니다.


■ 걸리(Gully) 개인전, 미술의 철학
 



Rockwell Meets Lichtenstein 2 (2014)


미술관이나 갤러리, 혹은 길에 멈춰서 벽에 걸려진 그림들을 바라보는 사람들의 모습, 그리고 그 모습을 그려낸 또 다른 그림이 있습니다. 언뜻 익숙한 풍경인 듯 보이지만, 이 그림 속에 등장하는 ‘또 다른 그림’들은, 어디선가 한번쯤 본 적이 있는 그림들인데요. ‘빌려온다’는 의미의 ‘차용미술(Appropriation Art)’을 통해, 거리의 벽을 수놓았던 그래피티를 캔버스로 옮겨온 거리미술(Graffiti Art)작가, 걸리(Gully)의 재치 넘치는 작품들입니다. 1979년 프랑스에서 태어난 걸리는, 대중에게 친숙한 이미지들을 새로운 작업에 사용하는 차용미술을 통해, 미술사를 빛낸 작가들에 대한 존경과 그들의 창작물에 대한 파괴를 동시에 아우르는 전시를 선보여 왔는데요.



Dohanos and the Children Meet Banksy 1 (2013) / Dohanos Meets Warhol 1 (2014)


걸리는 다양한 미술 작품을 대상으로 자신의 작품 속에 또 다른 작품을 차용하면서, 단순히 모더니즘 미술 이미지를 차용하는 데에 그치지 않고, 그림 속에서 그림을 바라보는 20세기 관람자와, 다시 이 관람자를 지켜보는 현재의 관람자 사이의 거리를 조명합니다. 친숙함과 비판성을 결합한 그의 작품들은, 미술의 ‘독창성’이라는 개념에 문제를 제기하면서 관람자들로 하여금 무의식적으로 받아들였던 이미지의 의미들을 현재의 맥락에서 새롭게 바라보게 하는데요. 5월 31일까지 오페라갤러리 서울에서 만나볼 수 있는 걸리의 개인전에서는, 12점의 신작을 포함한 총 16점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걸리의 ‘미술의 철학’을 통해, 미술의 시대와 문화적인 굴레에서 벗어나 자유롭게 작품을 느껴볼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입니다.

 


나와 온전히 마주한 사진, 혹은 그림과 무언의 깊은 대화를 나눌 수 있다는 점에서, 고즈넉한 갤러리 산책은 지친 마음을 힐링해 주는 하나의 취미라고 할 수 있습니다. 주한 프랑스 문화원이 함께하고, 루이까또즈가 전해드린 전시소식과 함께 감성 가득한 5월을 마무리해보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패션의 도시 파리’. 이제는 식상해진 수식어지만 그 흔한 수식어가 여전히 건재할 만큼, 아직도 파리는 패션에 대해 둘째가라면 서러운 도시입니다. 프랑스를 고급스러운 패션의 중심으로 이끈 장본인이라 불린 ‘루이 14세’의 시대부터 현재까지, 프랑스에서는 끊임없이 새로운 디자이너가 탄생했고, 그들의 작품에 전 세계인들은 열광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바로 지금, 프랑스 패션을 이끄는 디자이너들은 누구일까요? 아이러니하게도 현재 프랑스 패션이 주목하는 디자이너들은 프랑스인이 아니라 바로 외국 출신 디자이너들입니다. 다른 문화를 가진 그들이 만드는 프랑스 패션. 그 궁금증과 역사를 볼 수 있는 전시가 지금 파리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프랑스 패션의 뿌리가 된 세계의 디자이너들



가브리엘 샤넬, 입생 로랑, 잔느 랑방 등 프랑스에는 세기의 패션을 이끈 수 많은 프랑스 출신 패션 디자이너들이 있지만, 그들의 명성을 이어 새롭게 주목 받는 디자이너들은, 바로 프랑스인이 아닌 외국 출신의 디자이너들입니다. 하지만 그들은 단순한 외국인이 아닙니다. 바로 ‘Made in France’, 즉 파리의 패션을 만들어내는 또 다른 프랑스 패션의 뿌리라고 할 수 있는데요. 프랑스로 이주하여 자신의 부티크를 내거나, 프랑스 직물로 패션을 만드는 그들의 이야기를 지금 '파리 이민자 박물관'에서 열리는 전시, <Fashion Mix> 에서 보고 느낄 수 있습니다.



맞춤복을 뜻하는 오뜨 꾸뛰르(Haut-Couture)와 기성복을 뜻하는 프레따 포르떼(Pret-a-porter). 이 두 단어는 프랑스어를 모르는 사람이라 할지라도 아마 익숙할 단어들이자, 패션계에서는 어김없이 사용되는 단어들입니다. 패션을 예술성의 영역으로 이끈 오뜨 꾸뛰르가 창시된 곳은 파리이지만, 그 역사의 시작에는 찰스 프레드릭 워스(Charles Frederick Worth)라는 영국 출신 디자이너가 있었는데요. 1845년 파리에 정착한 그는, 자신의 부티크를 열고 유럽의 상류층을 상대로 맞춤복을 생산하게 됩니다. 그리고 그의 명성은 순식간에 유럽으로 퍼져, 전 유럽의 상류층은 파리를 주목하게 되죠. 맞춤복으로 유명해진 그는 자신만의 공장을 내고 상표를 기업화 하게 되는데, 이것은 파리의 또 다른 패션인 프레따 포르떼의 기반이 되었습니다.


생생한 파리 패션의 모든것을 느낄 수 있는 전시



찰스 프레드릭 워스를 필두로, 스페인 출신의 마리아노 포르투니, 튀니지 출신의 아제딘 알라이아, 일본 출신인 이세이 미야키, 벨기에 출신의 마틴 마르지엘라, 스위스 출신의 로버트 피케 등 각국의 수많은 디자이너들은 또 다른 파리의 패션을 만들어왔습니다. 그리고 그들이 창조한 디자인은 이제 전 세계가 열광하는 파리의 패션을 대변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모두 ‘파리의 패션을 만든 외국인’ 들이지만, 그들의 영향으로 얼마나 프랑스 패션이 풍부해지고 깊어졌는지 이 전시를 통해 느낄 수 있는데요. 시대별로 전시되어 있는 공간을 따라 마법과도 같은 그들의 작품을 감상하다보면, 잘 형성된 프랑스 패션은 알고보면 세계의 ‘멋’이 잘 융화되어 있는 결정체라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한 벌, 한 벌 마치 보석과도 같은 위대한 패션 작품들 외에도, 그 때 당시의 잡지 기사나 그들이 파리를 오갈 때 사용했던 여권, 그리고 파리 부티크를 위한 사업 계획서, 작품 스케치 등 평소에는 접할 수 없는 디자이너들의 사적인 물건들 역시 감상할 수 있습니다. 그러한 전시품들을 보다 보면, 그 시대 파리의 모습들을 생생하게 엿보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는데요. 이러한 이유로, 전시를 찾은 나이 지긋한 관람객들이 이 전시를 감상하며, 화려한 패션으로 주름 잡았던 파리의 옛 시절을 회상하는 모습도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영국, 미국, 밀라노, 도쿄 등 이제 패션으로 유명한 세계적인 도시는 다양해졌지만, 아직도 ‘파리’라는 도시를 빼놓고 패션을 논하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하지만 그 ‘파리의 패션’을 완성시킨 이면에는, 전 세계 출신의 디자이너들이 가진 다양한 문화와 감각들이 숨어있습니다. 다양성의 수용, 그것은 마치 같은 토양에 뿌려진 다양한 식물들의 씨앗처럼, 더욱 풍성한 수확을 위한 밑거름임에 틀림없어 보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