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모두 하얀 색 옷을 갖춰 입고 한 장소에 모이는 모습, 상상해보셨나요? 1년에 딱 한번, 파리는 이렇게 거대한 하얀 물결에 휩싸입니다. 예고 없이 모여 머리에서 발끝까지 흰 색 옷을 갖추어 입고, 흰 색 테이블 위에서 흰 색 식기에 담긴 저녁식사를 마친 뒤, 자정을 넘기면 흔적 없이 각자의 집으로 돌아가는 사람들. 바로 26년째 파리에서 이어지고 있는 가장 오래된 플래쉬 몹 ‘Diner en Blanc(디네 앙 블랑)’의 모습입니다.

파리와 세계를 물들인 ‘하얀 저녁식사’



올해 플래쉬 몹 축제 ‘디네 앙 블랑’에는 약 1만 3천여 명의 사람들이 모였습니다. ‘하얀 저녁식사’라고도 불리는 이 특별한 행사는 1988년 파리에서 시작되었는데요. 친구들과의 특별한 저녁식사를 위해 다른 사람들과 우리를 구별할 수 있는 흰 색 옷을 입고, 파리 근교인 블로뉴 숲에서 야외 피크닉를 즐기자는 단순한 아이디어에서 출발했습니다.


조촐하게 시작되었던 친구들과의 모임은, 시간이 흐를수록 그 규모가 점점 커져 이제는 매년 1만 여명이 넘는 인원이 참가하는 엄청난 규모의 플래쉬 몹이 되었습니다. 그 거대한 하얀 물결은 프랑스를 넘어, 지금은 독일의 베를린, 호주의 시드니, 스페인의 마드리드와 싱가폴 등 매년 전 세계 수십 개의 도시에서 행해지는 세계적인 행사로 발돋움 하고 있습니다.

참가자들만을 위한 비밀스러운 초대



디네 앙 블랑’은 그 어떤 플래쉬 몹과 비교할 수 없을 만큼 많은 참가자 수를 자랑하는 큰 규모의 행사이지만, 불특정 다수가 참가하는 일반적인 플래쉬 몹과 달리 참가할 수 있는 기준이 제한되어 있습니다. 사람들이 모두 모여 출발하기 전까지 그 장소는 비밀로 지켜진다는 점이 이 행사가 거대하지만 가장 은밀하고 프라이빗한 플래쉬 몹이라고 불리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또한 참가자격은 ‘초대’에 의해서만 이루어집니다. 기존에 미리 정해진 멤버들만이 자신들의 친구들을 초대할 수 있고, 그 특별한 초대를 받은 사람만이 이 행사에 참가할 수 있습니다. 초대받은 멤버는 그 날 만나기로 정한 약속장소에 도착하여 인원을 확인한 뒤 미리 준비된 버스에 올라타게 되는데, 사람들은 이 버스가 출발하고 나서야 자신들의 최종 목적지를 통보 받게 됩니다. 마지막 순간까지 장소는 비밀로 붙여지는데, 이런 비밀스러운 점 역시 이 행사가 매력적인 이유입니다.

2014년, 하얀 물결로 뒤덮인 센느강



이 축제는 노트르담 광장, 피라미드 루브르 광장, 에펠탑을 전경으로 한 트로까데호 광장 등 매년 파리에서 가장 로맨틱한 장소에서 진행되었는데요. 2014년에는 파리의 아름다운 센느강 6개의 다리가 ‘디네 앙 블랑’을 위한 장소로 선택 받았습니다. 센느강을 따라 이어지는 6개의 다리가 온통 하얀 물결로 휩싸이며 그 어느 때보다 특별한 광경이 연출되었습니다. 참가자들은 행사 규칙에 따라 흰 색 옷을 입고, 흰 색 테이블과 흰 색 식기, 흰 색 양초와 꽃 그리고 음식 등을 각자 준비해, 그 어떤 유명 레스토랑에서의 식사보다 특별한 저녁식사를 즐길 수 있었습니다.


식사가 거의 끝날 무렵인 11시에는, 막대불꽃놀이인 스파클에 불을 붙여 참가자들 모두가 하나가 되는 시간이 마련되었습니다. 그리고 정해진 종료 시간인 12시가 되자 처음 약속 장소에 모일 때처럼 자신들이 준비해 온 모든 테이블과 식기들을 정리한 뒤 버스를 타고 각자 출발했던 장소로 돌아갔습니다. 온통 흰 색 물결로 넘실대던 장소는, 자정을 넘기면 그 화려한 모습을 벗고 평상시의 모습으로 돌아갑니다. 마치 12시가 되면 마법이 풀리는 신데렐라처럼 말이죠.

특별한 장소에 가는 것이 아닌 특별한 장소를 만들어 내는 행사. 개개인의 자발적인 준비가 모여 가장 로맨틱한 저녁식사를 선사하는 ‘디네 앙 블랑(Diner en blanc)’은 내년에도 더욱 비밀스럽고 아름다운 저녁을 이어갈 것입니다. 하얗게 넘실대는 흰 색 물결을 상상해보는 것만으로, 벌써 마음이 설렙니다.

-파리통신원 임현정

댓글을 달아 주세요

뉴스나 신문에서 종종 볼 수 있는 ‘한류’라는 단어는 이제 우리가 으레 느끼는 한국의 상징적인 단어로 자리잡았습니다. 중국, 일본, 대만 같은 아시아권에서는 한국의 음악, 드라마 등이 엄청난 인기를 끌며 한류를 전파하는데 그 힘을 늘려갔는데요. 그 중 가장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한국 대중가요 K-POP이, 이제 아시아를 넘어 프랑스와 영국과 같은 유럽에서 많은 호응을 이끌어 내고 있습니다. 수많은 유럽 팬들을 Holic하게 만든 한류의 매력을 루이까또즈 블로그에서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K-POP, 유럽의 입맛에 맞추다

처음 ‘한류’라는 단어가 생겨나고 널리 알려지기 시작한 것은, 모두 한국과 같은 동양인들이 살고 있는 아시아권에만 해당되는 이야기였습니다. 이에 반해 개성이 짙고, 타 문화에 큰 관심을 돌리지 않는 유럽의 ‘한류’에 대한 반응은 쌀쌀한 냉풍만 불 뿐, 한국은 그저 가전제품을 생산하는 유명 브랜드가 있는 나라 정도의 인식만 받을 뿐 이였지요.
그러나 작년부터 소셜 네트워크란 엄청난 파급력을 통해 K-POP이란 깃발을 단 배는 유럽을 향해 순항을 시작하게 되었는데요. 유투브와 같이 전세계 사람들이 이용하는 홈페이지에 쉴새 없이 업로드 되는 국내 가수들의 음악과 영상은 점점 그 인지도를 높였고, 특히 유럽을 겨냥해 그들의 문화와 감성을 고려한 맞춤형 아이돌들의 등장은 인기에 가속화를 더해, K-POP을 사랑하는 유럽 팬클럽 형성을 이룩하기에 이르렀습니다.

프랑스 한류 팬클럽 ‘코리안커넥션’

지난해 4월경 프랑스 파리의 르 제니뜨 공연장에서는 K-POP 인기와 더불어 한 국내 기획사의 대형 콘서트가 열렸습니다. 이 콘서트가 개최되기까지 유럽 최대의 프랑스 한류 팬클럽 ‘코리아 커넥션’의 역할이 큰 영향을 미쳤는데요. 예상을 뛰어넘는 프랑스 젊은이들의 뜨거운 열광에 외국 언론들도 '놀라운 일이 일어났다'라며 일제히 다루기도 했습니다.
에피소드로 사전예매 시작 후, 표가 15분만에 모두 매진되어 콘서트를 관람하지 못하게 된 300여명의 유럽 팬들은, 파리 루브르 박물관 앞에 모여 1회로 예정되어있던 공연을 2회로 늘려달라는 플래시몹 시위(일정 한 시간과 장소를 정하고 모여서 같은 행동을 하는 이벤트)를 벌이기도 해 많은 이슈를 낳았습니다.
다양한 국적을 가진 유럽인들로 구성된 코리안 커넥션은 단순히 K-POP만을 위해 만들어 진 팬클럽이 아닌, 한국을 문화를 사랑하고 아끼는 마음을 가진 이들이 모인 곳입니다. 프랑스 한국문화원과 긴밀한 관계를 맺고, 한국어 강좌를 수강하거나 한국어과로 전공을 바꾼 이들도 있는데요. 실제로 올해 5월 말 60여명의 회원과 직접 한국을 방문한 코리아 커넥션 임원 아베드 싸나는, 한 인터뷰에서 ‘K-POP과 드라마에 반해 한국을 찾아왔는데, 사람들의 친절한 마음에 한번 더 반했어요’라며 유감 없이 한류에 대한 사랑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진화하는 한류문화

앞서 소개해드린 유럽의 한류사랑에 힘입어 프랑스에서는 현재 많은 한류 알리기 행사들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2010년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는 KBEE(Korea Brand Entertainment Expo) 또한 그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데요. K-POP을 중심으로 드라마, 영화, 미용, 패션 등 과 관련 된 '종합한류콘텐츠'를 만나 볼 수 있는 자리로써, 한류스타의 애장품 경매, 외국인 멤버를 뽑는 기획사 오디션 등 다양한 프로그램 마련해 유럽인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코리아 커넥션 회원들뿐만 아니라 수많은 외국 팬들도 적극적으로 ‘한류’ 알리기에 동참하고 있는데요. 작년 프랑스의 전시공간인 샹파레에서는 사상 처음으로 프랑스인들이 한국문화축제를 주최하기도 했습니다. 직접 동영상을 보고 배운 K-POP 노래와 댄스를 선보이고, 서예를 배우는 자리를 마련하거나 한국 음식 만들기와 같은 문화적 공유로 가득찬 현장이었는데요. 이처럼 유럽인들은 한국과 유럽의 잇는 ‘한류의 다리’ 역할을 몸소 보여주고 있었습니다.

한국문화가 아시아를 넘어 유럽까지 널리 알려지고 있다는 것은 ‘한류’를 만들어낸 모든 사람들의 자부심으로 여겨질 텐데요. 이를 통해 자문화뿐만 아니라 타문화까지 넓은 마음으로 품는 자세를 배우고, 나아가 전세계인의 가슴에 새겨질 ‘The Korean Wave’를 기대해 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2.08 17:36 구현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새복많이받으세요, 지금 미국에서 뉴욕과 서울의 브랜딩 스토리 책 제작팀 디자이너 구현지입니다. (미국연락처: 917-929-3133, to.chloekoo@gmail.com) 다름이 아니오라, 한국의 유명한 관광명소를 소개하면서 그부분에 귀하의 블로그에 포스팅되어있는 한류 사진을 책에 담을수 있을까해서 쪽지 보냅니다. 답변 부탁드립니다. 승락해주시면 제작후에 책을 보내드렸으면 합니다. 쪽지 부탁드리겠습니다.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