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웠던 여름 열기를 잠시나마 잊게 해 줄 루이까또즈 L-MARCHÉ 플리 마켓 현장. 지난 6월 22일 금요일부터 24일 일요일까지 플랫폼엘 컨템포러리 아트센터에서 루이까또즈의 라이프스타일 파트너 브랜드들과 함께 했는데요, 야외 중정에서 펼쳐지는 버스킹 공연, 가죽 DIY 클래스, 플라워 클래스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함께한 L-MARCHÉ 플리마켓의 현장 속으로 가볼까요?

 

■ 다양한 브랜드 제품을 한눈에 볼 수 있었던 L-MARCHÉ

 

강남 논현동에 위치한 플랫폼엘 컨템포러리 아트센터에서 진행한 'L-MARCHÉ' 플리마켓은 루이까또즈 파트너 브랜드와 함께 참여해 의미가 더 뜻깊은데요. 그동안 온라인에서만 보던 제품을 직접 시착해보고 구매할 수 있는 점도 좋지만 플리마켓 현장에서만 누릴 수 있는 특별한 혜택가로 득템할 수 있어 보는 재미와 얻는 재미 모두를 만족시키는 행사였습니다. 

 

■ 야외 중정에서 펼쳐지는 버스킹 무대

 

더운 날씨에도 시원하게 흥을 돋우는 버스킹 무대. 플리마켓 현장을 분위기 있게 바꿔주는 공연과 야외 중정에서 마시는 제주위트에일 맥주, TTM Seoul 카페에서 여유롭게 즐기는 음료 등 바쁜 일상 속에서도 잠시나마 힐링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다양한 제품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이번 플리마켓은 단순히 제품을 판매하는 것이 아닌 하나의 문화로서 다양한 사람들이 한데 어우러져 공간을 꾸몄다는 점에서 기존 플리마켓과는 차별화된 색다른 모습이었습니다. 

 

■ 뜨거운 열기만큼 즐거웠던 플리마켓 현장

 

이번 플리마켓은 직접 체험하고 경험할 수 있는 클래스가 눈에 띄었습니다. 특히 루이까또즈 디자인 연구소 연구원이 알려주는 가죽 클래스는 평소 가죽 공예에 관심이 많이 있었던 분들이 직접 자신만의 카드 지갑을 만들어볼 수 있는 색다른 클래스였습니다.

 

 

케루빔&이니그마 플라워에서 진행한 플라워 클래스는 '북 부케'라는 독특한 콘셉트로 진행했는데요, 고급스러운 한지와 화이트 플라워를 믹스해 한 권의 책을 연상시켰습니다. 여름에 어울리는 내추럴한 컬러와 기분 좋은 향기는 클래스를 진행하는 동안 마음까지 설레게 했습니다. 이외에도 아이슬란드 여행 팁 설명회, 플래그십 스토어 전시 등 플리마켓을 방문했던 소비자들이 직접 체험하고 경험할 수 있는 자리여서 더욱 뜻깊은 자리였습니다.

 

 

뜨거운 여름을 잠시 쉬어가는 자리, 루이까또즈의 다양한 제품과 파트너 브랜드들이 함께 꾸민 L-MARCHÉ 플리마켓. 앞으로도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브랜드와 함께하며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가는 루이까또즈를 기대해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뜨거워지는 날씨처럼 마음에도 따뜻한 온기가 필요할 때가 있죠, 루이까또즈는 다가오는 여름을 맞아 6월 22일 금요일부터 24일 일요일 약 3일간 플리마켓 행사를 마련했습니다. 한층 달아오르고 있는 열기만큼 즐거움이 가득한 루이까또즈 플리마켓 'L-MARCHÉ'에 오셔서 색다른 하루를 즐겨보세요!

 

■ 이색적인 문화생활, 루이까또즈 'L-MARCHÉ FLEA MARKET'

 

강남 논현동에 위치한 플랫폼엘 컨템퍼러리 아트센터에서 진행되는 이번 'L-MARCHÉ' 플리마켓은 루이까또즈뿐만 아니라 다양한 브랜드와 함께 하는데요. 루이스클럽, 트래블 메이트, 플러스82 프로젝트 등 다채로운 상품 구성과 재미있는 이벤트를 준비했으니, 강남 데이트나 나들이 가기 전 꼭 방문하시길 추천드려요.

 

■ 다양한 문화생활이 함께하는 플리마켓

 

이번 플리마켓에는 야외 버스킹 무대가 있어 행사에 흥을 돋우는데요, 제주위트에일 맥주와 루이까또즈 장인들이 알려주는 가죽 DIY 클래스, 플라워 클래스, 아이슬란드 여행 팁 설명회를 포함한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특히, 이번 행사의 꽃인 루이까또즈 샘플 제품을 아주 특별한 가격에 만나볼 수 있답니다.

 


 

 

루이까또즈에서 준비한 다양한 브랜드를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특별한 기회, 'L-MARCHÉ' 플리마켓에서 이색적인 문화생활을 계획 중이시라면, 강남 플랫폼엘 컨템퍼러리 아트센터를 방문해 즐거운 추억 만드시길 추천드려요!

 

따사로운 날씨만큼이나 낭만이 가득힌 여름, 루이까또즈에서 준비한 플리마켓과 함께 특별한 하루를 준비해보세요!

 

더 자세한 엘 마르쉐 플리마켓 프로그램이 궁금하다면?
지금 링크를 클릭하고 확인해보세요↓↓

(https://goo.gl/GBE4WK)

 

 

"L-MARCHÉ FLEA MARKET"

 

일시

2018.06.22(금)-6.24(일) 3일간

 

운영 시간

14:00-21:00 (06.24 20:00까지)

 

장소

Platform-L Contemporary Art Center

 

해시태그 이벤트

#루이까또즈 #LMARCHE #플리마켓

 

* 플리마켓과 함께하는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필수 해시태그와 올려주시면

가죽 북마크 (일 선착순 50명, 현장 수령)를 선물로 드립니다.

 


<프로그램>


버스킹 공연

6/22(금) 18, 19시

6/23(토) 15, 16시

6/24(일) 15, 16시

 

체험 클래스

1. 가죽 DIY 클래스
     일시: 1회차 6/22(금) 15시 -,  2회차 6/22(금) 18시 -
     장소: 플랫폼엘 4층 렉쳐룸
     아이템: 가죽 카드지갑
     금액: 25,000원 (재료비 포함)
     진행: 루이까또즈 디자인연구소 연구원

 

2. 플라워 클래스
     일시: 6/23(토) 15시-
     장소: 플랫폼엘 4층 렉쳐룸
     아이템: Book Bouquet (책 부케)
     금액: 55,000원 (재료비 포함)
     진행: 케루빔&이니그마 플라워


※ 회차당 약 2시간 내외 소요
※ 회차당 약 15명 정원


가죽 DIY/플라워 클래스 신청하러가기↓↓

(https://m.platform-l.org/learning/detail?learningNo=250)

 

참여 브랜드

LOUIS QUATORZE (루이까또즈)

O'PRECARE (오프리케어)
Peter Pilar (피터필라르)
LOUIS CLUB (루이스클럽)
SALUT DE MIEL (쌀뤼드미엘)
SAINT BLANCHE (생 블랑쉬)
제주위트에일
a'dren (에이드런)
김용주 - 아트 주얼리
TTM Seoul (티티엠 서울)
E=qual (이퀄)
조완희 - 아트 주얼리
Plus82 Project (플러스82 프로젝트)
TJ Rose&Co (티제이 로즈앤코)
SUPERINC (슈퍼링크)
Travel Mate (트래블 메이트)

 Imagery Code (이미저리 코드)

ELYONA (엘리오나) 등

 

 

댓글을 달아 주세요

▶쓰던 물건을 되팔아 보다 건강한 사회를 만들고자 하는 프랑스 사회 단체, 엠마우스(EMMAUS)의 벼룩시장을 소개합니다.◀



모든 상점이 문을 닫는 프랑스의 일요일! 그렇기 때문에 이곳에서 일요일 아침 벼룩시장을 방문하는 일은, 잊지 말아야 할 주말의 하이라이트입니다. 프랑스에는 유럽에서 가장 규모가 큰 벼룩시장 중 하나인 ‘생 투앙(Marché Saint Quen) 벼룩시장’,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모이는 ‘방브(Marché aux Vanves) 벼룩시장’, 앤틱 물건보다는 일상의 소품들을 만나볼 수 있는 ‘몽트뢰유(Marché Montreuil) 벼룩시장’까지 3대 벼룩시장이 존재하는데요. 하지만 이 외에도 관광객들에게 큰 볼거리와 즐거움을 주는 수 많은 벼룩시장을 주말마다 만나볼 수 있습니다.


■ 세상의 모든 물건들을 만나볼 수 있는 대규모 벼룩시장
 




이미 자자하게 소문난 유명 벼룩시장에서는, 생활에 필요한 물건을 싼 가격에 구할 수 있다는 벼룩시장의 묘미를 찾아보기는 다소 어렵습니다. 그래서 프랑스인들은 좋은 물건을 싼 가격에 구입할 수 있고, 또한 형편이 어려운 불우 이웃을 도울 수 있는 특별한 벼룩시장을 찾곤 하는데요. 그 중 하나가 오늘 소개해드릴 공동체 엠마우스(EMMAUS)가 운영하는 벼룩시장입니다. 프랑스 전역에 퍼져있는 엠마우스는, 현재는 유럽과 아시아까지 퍼져있는 큰 규모의 단체인데요, 일 년에 한 번, 파리에서는 벼룩시장 박람회 ‘살롱 엠마우스(Salon EMMAUS)’를 개최하여 그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대규모의 벼룩시장을 열고 있습니다.




올 해 16회를 맞은 살롱 엠마우스는 파리 15구에 위치한 엑스포 전시회장인 포트 드 베르사유(Porte de Versaille)에서 열렸습니다. 드넓은 전시장 안은 2천개가 넘는 엠마우스 단체들의 부스로 채워졌고, 이 날 하루 약 2만 8천여명의 방문객이 이 벼룩시장을 방문했습니다. 가구, 가전, 식기, 책, 운동용품 등 우리가 집 안에서 쓰는 모든 물건들을 만나볼 수 있다는 말이 과언이 아닐 정도로, 이 벼룩시장 박람회에서는 수 많은 곳에서 쓰였던 물건들을 구입할 수 있습니다. 또한 그 누구나 부담 없이 구입할 수 있는 저렴한 가격 역시 살롱 엠마우스의 가장 큰 장점이기도 합니다.


■ 건강한 사회를 만드는 단체 ‘엠마우스’의 의미를 담다
 




엠마우스는 1949년, 아베 피에르(Abbe Pierre) 신부에 의해서 생겨난 프랑스의 대표적인 사회 단체입니다. 가난과 노숙자들의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서 생겨난 이 단체는, 재활용 물건들을 되파는 것으로 수입을 얻고 살아가는 기본 구조를 가지고 있는데요. 엠마우스에 모여 사는 이들은 지역 주민들이 버리거나 내놓은 물건들을 분류하여 팔고, 그 수입을 일에 대한 대가로 받음으로써, 다시 사회의 일원으로 복귀하는 과정을 거칩니다. 예전에는 노숙자였거나 마약 혹은 알코올 중독으로 어려운 삶을 살던 이들은, 이 곳을 거쳐 새로운 삶을 살게 되는데요. 단지 정부가 주는 지원에 의지하는 것이 아닌 자기 스스로 독립할 수 있는 삶을 살게 해준다는 것이 이 단체가 추구하는 목적입니다. 




하지만 이 단체가 주는 이로움은 단순히 어려운 사람들을 돕는 것에만 있지 않습니다. 아직 쓸모있는 많은 물건들이 새로운 주인을 만나서 재활용 되는 것은 이 단체가 지닌 가장 큰 사회 활동인데요. 많은 프랑스인들이 이사를 할 때 필요 없어진 물건들을 이 단체에 기증하고, 또한 새롭게 필요한 물건들은 이 곳에서 구입하게 됩니다. 버려진 물건이라고 해서 상태가 좋지 않을 것이라는 편견은 이 곳에서는 가지지 않아도 됩니다. 철저히 물건을 분류해 사용 가능한 제품만이 판매될 뿐 아니라, 파리 유명 벼룩시장에서 고가에 판매 될만한 빈티지 제품들도 종종 발견할 수 있는데요. 특히 이번에 열린 살롱 엠마우스는 세계 곳곳의 단체가 모인 만큼, 여러 나라의 독특한 빈티지 물건들을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합니다. 




새 것이 가진 반짝임보다는 세월이 가져다 준 흔적에 더 많은 가치를 느끼는 프랑스인들. 그들의 가치를 눈 여겨 보고 싶다면, 프랑스에서 살롱 엠마우스를 방문하는 것은 좋은 경험이 될 것입니다. 많은 값을 지불하지 않고도 나만의 보석을 찾는 방법을 터득하고, 도움이 아닌 나눔으로 모두가 잘 사는 사회를 이룰 수 있다는 이 공동체의 의미를 느껴보는 것만으로도, 살롱 엠마우스로의 방문은 특별한 외출이 될 것입니다.


- 파리통신원 임현정

댓글을 달아 주세요


클래식하고 빈티지한 멋을 즐길 줄 아는 프랑스인들의 취향은 예술과 낭만의 도시를 구성하는 최고의 요소라 할 수 있습니다. 또한 옛 그대로를 사랑하고 보존할 줄 아는 지혜는 프랑스 문화의 큰 밑거름이 되고 있는데요. 이들을 따라 자연스럽게 또 하나의 발전을 이룩한 것이 있으니, 바로 프랑스 벼룩시장 입니다.

프랑스 벼룩시장의 특징


불어로 '마르쉐 오 퓌스(March Aux Puces)'라 불리는 벼룩시장은 19세기 말 프랑스에서 처음 등장한 형태로 알려져 있습니다. ‘퓨스(Puce, 벼룩 및 암갈색이라는 뜻)’라는 단어가 붙혀진 까닭은 벼룩이 많아 보이는 오래된 고물들을 팔기 때문이라는 설과, 벼룩이 여기저기 옮겨 다니며 생활하듯 중고물품들이 사고 팔리기를 반복하는 모습에서 온 것이라는 설이 있는데요. 또한 갈색을 띠는 가구나 골동품 등을 파는 시장을 가르켜 벼룩시장이라 부르기 시작했다는 설까지 다양하게 전해지고 있습니다.


현재 프랑스에는 수도인 파리를 비롯해 전 지역에 약 70개 넘는 벼룩시장이 열리며 그 인기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보통 주말 이른 시간에 개장하는 파리의 유명 벼룩시장들은 보다 질 좋고 희소성 있는 제품을 차지하기 위한 인파로 가득 메워지는데요. 우연히 값싸게 구매한 중고물품이 과거 유명 예술가의 작품이더라 하는 재미있는 이슈 또한 프랑스 벼룩시장의 매력을 높여주는 요소이기도 합니다.

프랑스 3대 벼룩시장

- 생투앙 벼룩시장(Saint-Ouen flea market)


프랑스의 가장 대표적인 벼룩시장은 바로 파리 북부에 있는 생투앙입니다. 벼룩시장 중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는 이 곳은 매년 1천만 명의 사람들이 방문하는 유명 관광코스인데요. 가장 오래된 명성을 지닌 벼룩시장답게 고미술품과 고가구, 엔티크한 소품, 중고 의류 등 다양한 물품을 취급하고 있습니다.


생투앙 벼룩시장이 자리잡고 있는 일대는 ‘건축, 도시, 농촌 문화재 보존구역’으로 지정되어 보호되고 있습니다. 이는 오래도록 많은 사람들의 삶의 터전이자 문화적 특색을 담아 온 생투앙만의 가치를 높게 판단했기 때문인데요. 이러한 환경아래 생투앙 벼룩시장은 현재 16개의 독립된 시장들이 합쳐진 거대한 공간으로 재 탄생하게 되었습니다.

- 몽트뢰유 벼룩시장(Marché aux Puces Montreuil)


19세기에 설립 된 몽트뢰유 벼룩시장은 소박하면서도 값싼 물품이 많기로 유명한 곳입니다. 이 곳의 가장 큰 특징은 아프리카계 인들이 운영하는 소규모 가판상점들이 많다는 점인데요. 아프리카 지역에서 이주해온 아프리카인들로 인해 형성된 유래에 근거해 판매되고 있는 물건들 역시 특색 있는 아프리카풍의 의류나 소품들로 채워진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 방브 벼룩시장(Marché aux puces de Vanves)


방브는 생투앙과 몽트뢰유 보다 규모는 훨씬 작지만 골동품부터 여러 생활용품까지 다양한 상품을 만날 수 있는 벼룩시장입니다. 파리 현지인들이 가장 즐겨 찾는 곳이기도 한 이곳은 대규모 상업시설에서는 만날 수 없는 빈티지한 매력으로 가득 차 있는데요. 꼼꼼히 둘러보면 적당한 가격에 질 좋은 제품을 살 수 있어 벼룩시장의 보물창고와 같은 역할을 하는 곳입니다.

비록 오래되고 낡았을 지라도 벼룩시장에 쌓여진 가지각색의 물건들은 열린 공간을 꾸려가는 소중한 가치를 품고 있는데요. 진귀한 물건을 발견하는 재미뿐 아니라 마음을 여유도 덤으로 얻게 될 벼룩시장 방문을 올 주말 계획해 보시기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