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하고 아름다웠던 여행의 기억이 지친 일상의 버팀목이 되어주었던 경험, 한번씩 있지 않으신가요? 여행 중 찍었던 사진을 다시 살펴보고 기억 속 여행의 풍경들을 곱씹어보는 일은 꽤나 큰 힐링의 힘이 되곤 합니다. 또렷하게 기억하고 싶지만 희미해져가는 여행의 기억이 야속하기만 한데요. 그럴 땐 그리운 여행지의 풍경을 담은 영화를 감상해보는 건 어떨까요? 세계 최대의 관광지이자 여행지, 그리고 낭만의 도시 파리의 풍경이 그림처럼 담긴 프랑스 영화들. 스크린 속으로 프랑스로 여행을 떠나보려 합니다.


신비로운 정원으로의 초대, <마담 프루스트의 비밀정원>



프랑스 영화 <마담 프루스트의 비밀정원>은 독특하고 아기자기한 프랑스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영화입니다. 권력의 상징이자 화려함의 극치인 베르사유 궁전의 정원부터, 집 앞의 소박하게 꾸며놓은 개인 정원까지. 그만큼 ‘정원’은 프랑스인들에게 특별한 의미를 지니는 문화이기도 한데요. <마담 프루스트의 비밀정원> 에서도 쉽게 볼 수 없는 독특한 정원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주인공인 폴은 어릴 적 부모를 여의고 말을 잃어버린 채 두 명의 이모와 함께 살아갑니다. 이모들은 폴을 세계적인 피아니스트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지만, 이미 33살이 되어버린 폴은 이모들의 댄스 교습소에서 피아노 연주를 하는 것이 전부인데요. 그러던 어느 날, 우연히 같은 아파트먼트에 사는 이웃, 마담 프루스트의 집을 방문하게 됩니다.



방 안에서 소박하게 식물을 가꾸는 장면을 예상하던 차에, 관객들은 놀라운 장면과 맞닥뜨리게 되는데요. 마담 프루스트의 집은 마치 하나의 커다란 식물원처럼 무성한 나무와 식물들로 가득 차 있습니다. 흙이 그대로 드러나 있는 정원에서 채소를 수확해 자신의 집을 방문하는 사람들에게 그 자리에서 선물하는 마담 프루스트. 사실, 이 기묘한 집 안의 정원에 초대된 사람들은 마담 프루스트가 내어주는 ‘마들렌’과 씁쓸한 맛의 차 한잔으로 어린시절의 꿈 속을 유영하게 되는 특별한 경험을 하게 됩니다. 주인공의 기억 속 아름다운 프랑스의 해변, 또 아기자기한 소품들과 고풍스러운 프랑스 인테리어 역시 프랑스 문화를 음미할 수 있는 포인트인데요. 또 눈길을 사로 잡는 프랑스의 아름다운 거리와 건축물들 역시, 마치 프랑스 골목 사이를 걸으며 친구 집에 들른 듯한 여행의 기분을 안겨줍니다.


남부 프랑스에서 펼쳐진 러브 스토리, <매직 인 더 문라이트>



<미드나잇 인 파리>를 통해 프랑스의 황금기로 관객들을 초대했던 감독 우디앨런이, 그의 새 영화 <매직 인 더 문라이트>로 또다시 마법 같은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1928년 유럽, 당대의 스타 마술사 스탠리를 연기한 영국 배우 콜린퍼스와 심령술사 소피를 연기한 엠마스톤의 사랑스러운 러브스토리인데요. 유럽을 사로잡은 중국인 마술사 웨이링수로 무대 위에서 사람들을 감쪽같이 속이는 주인공 스탠리는, 세계 최고의 마술사임에도 불구하고 눈에 보이지 않는 것은 어떤 것도 믿지 않는 현실주의자이자 합리주의자입니다. 어느 날 스탠리는 동료 마술사로부터 심령술사인 소피의 이야기를 전해 듣게 되는데요. 소피는 아무리 처음 보는 사람이라도 그 사람에 관한 것이라면 무엇이든 척척 맞히는 심령술사로 남부 프랑스의 카트리지 가문 사람들의 마음을 완벽하게 빼앗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소피가 완벽한 거짓말쟁이라고 믿는 스탠리는 그녀를 찾아가 그녀의 능력이 거짓이라는 것을 밝혀내기 위한 여정 아닌 여정을 시작하는데요. 이렇게 무뚝뚝한 남자 스탠리와 사랑스러운 아가씨 소피와의 특별한 만남이 시작됩니다. 비밀을 감추려는 사람과, 비밀을 파헤치려는 두 남녀 사이에서 핑퐁처럼 통통 튀는 묘한 사랑의 감정과 독특한 에피소드는, 낭만적인 남부 프랑스를 배경으로 펼쳐집니다. 여린 색채의 숲과 푸른 바다, 그리고 마치 실제로 불어와 느껴지는 듯한 부드러운 바람, 두 사람을 태우고 달리는 클래식 카와 배경으로 담긴 경쾌한 햇살과 해안도로까지. 이 영화의 배경지이기도 한 프랑스 남부의 꼬뜨다쥐르의 아름다운 풍경을 그대로 담아, 마치 한편의 프랑스 풍경을 ‘감상’하기에도 좋은 영화, <매직 인 더 문라이트>입니다.



아름다운 프랑스의 천혜의 자연과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화려한 정원과 건축물들까지. 이런 아름다운 환경에 둘러싸여 있기 때문에, 또다시 아름다운 풍경을 가꿀 수 있는 프랑스인으로 자라난다는 말도 있는데요. 화면 곳곳을 장식한 프랑스의 아기자기한 실내장식과 천국처럼 느껴지는 남부 프랑스의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영화 2편을 만나보았습니다. 비록 스크린 속 풍경이지만, 손에 잡힐 듯 생생한 예쁘고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하고 나니, 어쩐지 마음까지 아름다워지는 듯한 기분이 들지 않으신가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국내에서도 ‘캠핑’은 최고의 여가 생활을 위한 가장 뜨거운 주제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여행지에서 머물 공간을 스스로 마련하고, 직접 메뉴를 정해 특별한 음식을 요리하고, 워킹데이 내내 억눌려있던 몸과 마음을 자유롭게 풀어놓을 수 있는 최고의 여가이자 취미생활, 캠핑. 하나부터 열까지 스스로 준비해야 하는 만큼 번거롭게 느껴질수도 있지만, 점차 캠핑이 대중화 되면서 오토캠핑과 글램핑 등 다양하고 편리하게 즐길 수 있는 방법들도 많이 생겨났습니다. 그저 존재하는 풍경만으로 감탄을 자아내는 나라, 프랑스에도 캠핑을 즐길 수 있는 곳이 있습니다. 아마 가장 낭만적인 경험이 될 프랑스의 캠핑지들, 어떤 곳들이 있을까요?


캠핑장 옆 동화 속 마을, 콜마르


출처: en.wikipedia.org


‘콜마르(Colmar)’는 프랑스의 북동쪽 알자스 지방에 위치한 지역입니다. 이웃나라 독일과 맞닿아있기도 한 알자스 지방은, 20세기동안 무려 17번의 통치권이 바뀐 특별한 역사를 가지고 있는 곳이기도 한데요. 남쪽에서 북쪽으로 이어지는 화이트 와인 가도와 그 길을 따라 마치 동화 속에서 튀어나온 듯한 그림 같은 집들이 늘어서 있는 아름다운 곳입니다. 이런 아름다운 마을을 쉽게 관광할 수 있어 더욱 유명한 콜마르는, ‘Camping de I’lll’과 같은 캠핑지들 역시 인기인데요. 콜마르 캠핑장은 긴 강변을 따라 형성되어있기 때문에 고즈넉하게 강을 바라보면서 여유로운 휴식을 취하려는 캠퍼들이 자유롭게 텐트를 치고 있는 모습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콜마르 캠핑장은 우거진 나무들이 무성한 그늘을 만들어주어 텐트를 치고 쉬기에도 매우 좋은 환경인데요. 가까이 생필품을 구할 수 있는 식료품점뿐만 아니라 ‘쁘띠 베니스’라는 별명을 가진 운하 마을인 아름다운 콜마르 시내를 쉽게 관광할 수 있어 인기 있는 곳입니다. 일본 애니메이션 감독 미야자키 하야오의 <하울의 움직이는 성>에 나오는 중세 풍경은 이 콜마르의 구 시가지를 본따 만들었다고 하네요. 평화로운 강변에서 유유히 수영을 하는 사람들, 누구에게도 방해 받지 않는 조용하고 아름다운 강변에서 즐기는 하룻밤의 평화로운 여행. 프랑스에서의 캠핑은 세계 각국의 사람들을 만날 수 있어 더욱 낭만적입니다.


낭만적 휴양지의 정점, 남부 프랑스


출처: en.wikipedia.org

 

어느샌가 가장 낭만적이고 많은 사람들이 꿈꾸는 휴양지의 대명사가 된 ‘프랑스 남부’. 이 프랑스 남부 지방에 위치한 ‘아비뇽(Avignon)’은 구 교황청이 있는 도시로 도심 속에 형성된 성곽과 성곽 안쪽으로 번화가가 형성된 신비로운 곳입니다. 특히 아비뇽 동쪽에는 세낭크 수도원으로 유명한 ‘고르드(Gordes)’라는 마을이 매년 프랑스인들이 가장 사랑하는 소도시로 꼽히기도 했다고 하는데요. 마을의 개성의 옛 것의 느낌이 조화롭게 잘 어우러져 있는 고르드 마을은, 절벽 위에 지어져 감탄스러운 풍경을 뽐내는 곳이기도 합니다. 이 도시의 아름다움을 만끽하기 위해 찾아온 캠퍼들을 위한 캠핑지들 역시 곳곳에 마련되어 있는데요. 특히 ‘Camping Ill des Papes’ 캠핑장은 ‘아비뇽 유수’의 배경이 된 구 교황정을 볼 수 있는 아름다운 강변에 위치해 있어 프랑스 유적을 동시에 관광할 수 있는 일석이조의 캠핑지입니다. 



따뜻한 프랑스의 남쪽 바다를 보고 싶다면 ‘니스(Nice)’와 ‘칸(Cannes)’으로 떠나도 좋습니다. 남부 프랑스하면 떠오르는 맑은 물결과 따뜻한 햇살, 평화로운 휴양지의 분위기를 한껏 느낄 수 있는 곳들인데요. 야자수가 늘어져있는 바닷가 근처에서 자전거를 타거나 조깅을 하는 여유로운 사람들의 모습과 남부 프랑스의 넉넉한 분위기를 모두 느낄 수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특히 니스는 프랑스의 부호들이 병에 걸렸을 때 가장 먼저 찾아오는 도시라고 하네요. 니스에 위치한 캠핑장 ‘La Cieille Ferme’는 뛰어난 수영장과 편의시설로 ‘특급 캠핑장’이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다고 하는데요. 마치 호텔 수영장을 방불케 하는 시설과 깔끔한 주변 환경이, 보다 고급스러운 분위기의 캠핑을 즐기고 싶은 사람들을 위해 최고의 캠핑지가 되어줄 것 같습니다.



북쪽부터 남쪽까지, 모두 손으로 모두 꼽을 수 없을 만큼 아름다운 여행지들을 가득 품고 있는 나라 프랑스는, 그만큼 캠핑장도 많이 마련되어 있는데요. 하나부터 열까지 해결해야 하는 야생의 캠핑장부터, 전기 공수가 가능하고 산장스타일의 하우스를 빌릴 수 있는 등 편의성을 더한 캠핑장 뿐만 아니라, 남부 프랑스의 아름다운 풍경에 걸맞는 고급스러운 캠핑장까지 다양한 캠핑장이 존재합니다. 가족들과, 또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캠핑으로 즐기는 여행은 어떨까요? 내가 만들어나가는 개성 있는 여행을 즐길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숙소 위치에 구속 받지 않고 프랑스를 둘러볼 수 있는 여행의 자유로움을 느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