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0년간 유럽인들이 가장 사랑하는 캐릭터. 한국에서는 '틴틴'으로도 알려진 '땡땡(TINTIN)'을 알고 계시나요? 

유럽을 비롯한 해외에서 '땡땡'에 대한 명성은 상상 이상입니다. 프랑스의 샤를 드 골 전 대통령은 '땡땡은 세계에서 나의 유일한 라이벌이다. 그는 거인에 맞서는 소인이라는 점에서 나와 같다.'라고 말하며 많은 이들의 공감을 이끌어냈고, 달라이 라마와 앤디 워홀 등 유명인사들은 '땡땡의 모험'과 만화가 '에르제(HERGÉ)'에 대한 찬사를 아끼지 않았는데요. 유럽 만화의 아버지로 불리는 만화가 '에르제'와 그의 캐릭터 '땡땡'의 회고전이 아시아 최초로 한국에서 진행됩니다.

 

 

가족만화의 클래식, 트렌치코트의 모험가 '땡땡(Tintin)'

 

국내에서는 '틴틴'으로 더 친숙한 이름 '땡땡(Tintin)'. 베이지 트렌치코트를 입은 그는 흰 강아지 애견 밀루와 함께 세계를 다니며 모험하는 내용을 담고 있는데요. '땡땡의 모험'은 단순 만화라기 보다 세계 여러 나라의 문화적 깊이, 예술적 아름다움, 과학적 사고력과 추리력, 인류 역사와 자연에 대한 소중함을 광범위하게 다루고 있습니다. 다채로운 스토리 구성의 '땡땡의 모험'은 전 세계 약 50개 언어, 60여 개국에서 3억 부 이상 팔린 세계 최고의 베스트셀러로 유럽의 초등 교과서에 실릴 만큼 교육적이면서도 전 연령대가 모두 좋아하는 가족만화의 클래식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벨기에의 문화유산 '땡땡의 모험'

 

벨기에의 문화유산이라 할 수 있는 '땡땡(Tintin)'은 만화 작품 역사상 최고의 낙찰가를 매년 갱신하며 전 세계적으로 예술적인 가치를 인정받고 있습니다. '땡땡의 모험'의 아버지라 할 수 있는 에르제는 벨기에 출신 화가이자 만화가로 단순하기만 했던 만화를 예술의 반열에 올린 인물입니다. 다채로운 색감과 스토리 구성, 광활한 그의 창의력은 루브르가 인정하고 팝 아트의 거장인 앤디 워홀은 그의 초상화를 그리기도 했습니다.

 

이번 예술의전당 한가람디자인미술관에서 12월 21일부터 2019년 4월 1일까지 전시하는 <에르제 : 땡땡展>은 땡땡 탄생 20주년 대규모 회고전으로 프랑스의 퐁피두 센터를 시작으로 그랑팔레, 런던의 서머셋 하우스, 덴마크를 거쳐 아시아 최초로 국내에 소개되는 뜻깊은 전시입니다.

 

 

■ <에르제 : 땡땡展>으로의 초대

 

이번 전시는 에르제의 대표작 '땡땡의 모험'을 포함 총 477점의 오리지널 페인팅, 드로잉, 오브제, 영상, 사진 등 다양하게 전시되며, 주인공인 땡땡과 함께 다양한 캐릭터들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 특히, 수많은 모험 속에 담긴 스토리 메시지와 수준 높은 그림, 유머 가득한 유럽 만화의 정수를 느낄 수 있습니다. 만화계의 문화유산이라 불리는 <에르제 : 땡땡展>으로 이번 주말, 즐거운 문화생활을 즐기러 떠나보는 건 어떨까요?

 

 

<전시 개요>

전시 : 땡땡 탄생 90주년 대규모 회고전 <에르제 : 땡땡展>

기간 : 2018년 12월 21일 - 2019년 4월 1일

장소 : 예술의전당 한가람디자인미술관

관람 시간 : 오전 11시 - 오후 7시

 

 

루이까또즈 페이스북 <에르제 : 땡땡展> 초대권 이벤트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초대권 이벤트 지금 참여하기 Click!!!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리는 후각을 통해 꽤 많은 것들을 기억합니다. 스치듯 나는 향에서도 그 향과 함께했던 기억을 선명하게 떠올리곤 하는데요. 여러분의 추억 속에 간직될 장갑과 향수의 아름다운 랑데부를 만나는 오뜨꾸뛰르 장갑&향수 아트전 <랑데부, 그녀를 만나다>의 마지막 전시 공간을 소개합니다. 이곳에서는 이번 전시를 위해 특별하게 만들어진 "그녀의 향"도 만나볼 수 있는데요. 하나의 예술 작품으로 완성된 장갑과 향수를 함께 경험해 보세요!


■ 그녀의 향과의 랑데부 - 장갑과 향수의 만남

  

ANNEX 2F


유럽에서는 이전부터 장갑에 쓰이는 가죽을 염색할 때 염색약의 화학적 냄새와 동물의 냄새를 없애는 방법으로 향수를 사용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장갑과 함께하는 일상에서는 언제나 좋은 향이 함께 했다고 하는데요. 우리가 미처 알지 못했던 가죽과 향수, 향수와 가죽의 만남은 꽤 오래 전부터 이어져 왔죠.


ANNEX 2F


향기로운 이 공간은 올해 '프랑스 파리 향수 박물관'에서 전시된 '토마신 바르느코브'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마치 활짝 피어난 꽃송이 같은 그녀의 작품은 유리 작가 '김헌철'의 설치 작품을 만나 더욱 아름답게 완성됐는데요. 작게 이는 바람에도 흔들리는 유리 작품들은 멋진 연주를 만들어 내기도 하죠. 또 장갑에 배어 있는 여섯 개의 향을 직접 시향해 볼 수도 있어 모든 감각이 즐거운 전시를 즐길 수 있습니다.


■ 향으로 기억하는 아름다운 추억

  

ANNEX 2F


향장회사 '한불화농'과 함께 '남서울대학교 유리세라믹디자인학과'와의 협업으로 만들어진 '플로라(Flora)', '바이올렛(Violette)', '자드(Jade)', '로즈(Rose)', '아망딘(Amandine)', '아마나(Amana)' 등 여섯 개 향수와 시향기는 토마신의 작품에 배어 든 향을 더욱 가까이에서 느낄 수 있게 해줍니다. 실제 베이스가 된 원료들을 직접 살펴볼 수 있어 더욱 특별한 경험을 선사합니다.


ANNEX 2F


전시 공간에 들어서면서부터 코끝에 닿기 시작한 은은한 향기는 우리를 오뜨꾸뛰르 장갑&향수 아트전 <랑데부, 그녀를 만나다>를 오래도록 기억하게 합니다. 향수는 하나의 예술 작품이며, 향기는 지나간 마음의 기억이 되기도 하는데요. 좋은 기억, 아름다운 풍경, 인상적인 음악, 미술 작품도 모두 우아하고 매력적인 향기로 표현이 될 수 있죠.


장갑과 향수, 향수와 장갑의 이색적인 만남으로 우리에게는 잊지 못할 예술적 경험을 선물했는데요. 앞으로도 루이까또즈가 선보이는 멋진 전시를 기대해 주세요!

  





 오뜨꾸뛰르 장갑&향수 아트전

<랑데부, 그녀를 만나다(Rendez-Vous)>


2017.12.06 WED ~ 2018.02.11 SUN

@PLATFORM-L, SEOUL



ART WORKSHOP

<나만의 향수 만들기 - 그 여자, 그 남자를 위한 향수>


12/15(금) FLORAL - GORGEOUS

12/16(토) CITRUS - SQUASH

1/19(금) FRUITY - SWEET

1/20(토) WOODY - GOURMAND

2/2(금) MUSK - WHITE MUSK

2/3(토) AROMATIC - FLORAL HERB


클래스 별 일정 상이, 렉처룸


▶ 아트 워크샵 프로그램 신청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남구 논현동 85-11 | 플랫폼엘 컨템포러리 아트센터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