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는 사랑의 도시랍니다. 모두가 사랑을 갈구하거나 사랑을 하고 있거나 사랑 때문에 아파하거나… 말하자면 어떤 방식으로든 사랑의 열병을 앓고 있는 중이에요."
작가 손미나가 쓴 첫 번째 소설 <누가 미모자를 그렸나>의 시작이다. 프랑스를 배경으로 한 운명적인 사랑 이야기. 책장의 절반을 차지할 만큼 흔한 것이 로맨스 소설이지만 아나운서라는 보장된 미래 대신 작가의 삶을 걷는 그녀의 작품은 역시 예사롭지 않다. 더군다나 에세이도, 여행기도 아닌 소설이라니. 돌연 스페인으로 떠나버린 그때만큼 당돌한 선택이다. 소설가 김탁환은 "연애소설이자 예술가 소설이고 여행소설이자 추리소설"이라고 그녀의 소설을 평한다. 한 가지 장르에 국한하지 않은 자유로운 이야기, 한곳에 안주하길 거부하는 그녀와 영락없이 같은 모습이다. 그렇게 호기심 반, 반가움 반인 마음으로 노란색 미모자 꽃을 닮은 그녀를 만났다.

도무지 타협이라곤 모를 것 같은 진취적인 현대 여성. 지금까지 그녀가 대중에게 보여준 모습이다.
하지만 소설 <누가 미모자를 그렸나>는 여태껏 곱게 숨겨온 섬세한 내면을 담아낸 듯하다. 로맨틱한 내용을 크루아상처럼 말랑하고 부드러운 문장으로 선보였기 때문. 이런 파격적인(?) 변신에 대해 묻자 "공기 중에 녹아 있는 프랑스의 기운이 제 손끝에 녹아든 것 같아요. 덕분에 달콤한 로맨스를 완성할 수 있었죠"라며 수줍게 답한다. 그러더니 대뜸 "원래부터 프랑스를 좋아하진 않았어요. 하지만 파리에서 지내는 동안 모든 것이 달라졌죠. 화창하고 기운차지 않아도 매력적인, 사랑할 수밖에 없는 도시예요"라며 첫 소설의 배경인, 파리에 대해 무한한 애정을 내비친다.

'10여 년 후에 유학을 떠나 로운 공부를 시작하고, 더 나이가 들면 내 이름으로 발행한 한 권 정도가 있으면 좋겠다'
입사 직후 다이어리 한쪽에 끼적인 막연한 욕심은 이미 이룬 지 오래다. 여러 권의 책을 번역하고 스페인에서 보낸 1년간의 기록을 담은 여행기 <스페인, 너는 자유다>, 도쿄의 구석구석을 빼곡하게 기록한 <태양의 여행자> 등을 출간했을 뿐 아니라 이젠 어엿한 소설가로 거듭났으니! 2년 남짓 파리에 머물면서 소설 속 여자 주인공, 대필 작가 김장미의 캐릭터를 구상하는 데만 꼬박 1년 반을 보내고, 집 안에 틀어박혀 글을 쓴 시간이 많았던 그녀이기에, 이처럼 성공적인 변신이 가능하지 않았을까? 9월이 되면 그녀는 다시 프랑스로 떠난다. 그리고 이번에는 조금 더 평온한 마음으로 낭만적인 도시를 만끽할 거라고 한다. 미리 귀띔하자면 손미나의 네 번째 책은 프랑스와 관련된 여행기다.

출처 : Heren 9월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