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문화 활동을 후원하며 예술 작품을 통한 소통과 교류에 앞장서고 있는 루이까또즈가, 2011년부터 특별한 파트너로서 함께하고 있는 행사가 있습니다. 바로 국내 유일의 프랑스 영화 상영 프로그램인 ‘시네프랑스’인데요. 루이까또즈와 프랑코포니 회원들이 함께해 더욱 특별한 3월의 시네프랑스, '프랑스어권 시네마'속으로 초대합니다.

 

 


■ 프랑코포니(La Francophonie) 2015
 

 


3월 시네프랑스, '프랑스어권 시네마'를 관람하기 전 꼭 알아두어야 할 단어가 있으니, 바로 프랑스어를 모국어나 행정 언어로 쓰는 국가들로 구성된 국제 기구인 ‘프랑코포니’입니다. 프랑스어 사용국 및 과거 프랑스령이었던 국가를 포함해, 세계 전역에 광범위하게 분포되어 있는 80여개국의 프랑스어권 국가들이 ‘국제 프랑코포니 기구(OIF)의 회원국 또는 참관국으로 가입되어, 프랑스에 대한 그들의 애정과 프랑스어가 표방하는 가치를 나타내고 있는데요.



전세계 약 2억 7천 4백만 명이 프랑스어를 사용하고 있고, 1억 2천만 명 이상의 사람들이 프랑스어를 배우고 있는 만큼, 국제무대에서 프랑코포니의 위상은 대단합니다. 특히, 국제 프랑코포니 기구에서는 3월 20일을 ‘프랑코포니의 날’로 정해, 다양한 프랑스어권 국가 대사관들이 주축이 되어 3월 동안 프랑스어와 프랑스어권 문화에 관심을 끄는 다양한 행사를 개최하고 있습니다. 



출처: 주한 프랑스문화원

 

 

한국에서도 3월 20일을 전후로, 지역주민들과 프랑스어권 외국인들이 한데 어울려 소통하고 교류할 수 있는 행사들을 마련해놓고 있는데요. 이번 3월 한 달 동안 진행될 루이까또즈와 함께하는 시네프랑스 역시, 프랑스어의 아름다움과 매력을 느낄 수 있는 프로그램들로 프랑스어권 문화를 많은 사람들과 공유할 예정입니다.


■ 3월의 시네프랑스, '프랑스어권 시네마' 오프닝 현장
 

 

 

다양한 프랑스 예술영화를 통해 대중들과 소통하고 있는 프랑스 영화 상영 프로그램, 시네프랑스! 2015년 3월에는 ‘프랑스어권 시네마’라는 특별한 주제로 진행되는 만큼 지난 3일, 예술영화관 아트나인에서 프랑스와 프랑스어를 사랑하는 많은 사람들이 함께한 오프닝 행사가 진행되었습니다.


 

야외무대에 설치된 커다란 스크린 영상에서는 주한 프랑스 대사 '제롬 파스키에', 방송인 '파비앙'을 비롯해 많은 사람들이 프랑스어를 배우고 사용하는 것에 대한 다양한 매력을 전했는데요. 행사장을 찾은 많은 인사들과 프랑스를 비롯해 벨기에, 캐나다, 그리스, 모로코 등 다양한 나라에서 온 프랑크포니 국제 기구의 회원들 또한 '프랑스어권 시네마' 상영이 뜻깊은 자리임을 이야기했습니다.

 


 

행사 분위기가 무르익자, 주한 프랑스문화원의 영상교류관 ‘다니엘 카펠리앙’이 단상에 올라 프랑코포니 회원들을 비롯해 행사에 참석한 많은 사람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습니다. 특히 시네프랑스를 5년 넘게 후원해 오고 있는 루이까또즈 역시 특별한 파트너 임을 전했는데요. 프랑코포니 국제 기구의 목적이기도 한 ‘프랑스어와 프랑스어권의 문화 및 언어의 다양성을 장려’하는데 시네프랑스가 소중한 매개체임을 느끼게 하는 자리였습니다.

 

3월의 시네프랑스는, 오프닝 행사 당일인 3월 3일 상영되었던 프랑스 영화 <투 라이프>를 시작으로, 한 달 동안 총 5편의 영화로 찾아올 예정입니다. 재기발랄한 뚱보 케빈의 에피소드를 담은 스위스 영화 <뚱보 케빈의 살빼기 작전>, 루이까또즈 블로그에서도 소개한 바 있는 천재 청년 감독 자비에 돌란의 영화 <마미>, 그리고 세르비아 영화 <삶은 기적이다>와 벨기에 영화 <자전거 탄 소년>까지. ‘프랑스어’라는 한 목소리로 담아낸 문화적 풍성함을 느껴보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