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가 추워지면서 전세계적으로 겨울 세일 시즌에 돌입하고 있습니다. 벌써부터 쇼핑을 위해 홍콩이나 뉴욕 행 티켓을 예약하는 사람도 많아지고 있다고 하죠. 대대적인 겨울 세일 시즌에 프랑스도 예외 일 수는 없습니다.

세일기간 파리의 쇼핑거리를 살펴보면, 길거리에 백화점 내 외부에 이목을 끄는 모습으로 ‘SOLDES’를 알리는 다양한 모습이 눈에 띕니다. SOLDES는 프랑스어로 세일을 뜻하는 말입니다.
 예술의 중심지이자 다양한 브랜드의 탄생지인 프랑스이니만큼 다양한 브랜드가 세일에 합류하는데요. 눈 여겨 볼 점은 바로 ‘SOLDES’라는 문구 디자인입니다. 국내를 비롯한 여러 나라에서도 Sale이라는 큼지막한 문구는 흔하게 볼 수 있지만, 대부분이 눈에 띄는 빨간색으로 획일화 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예술을 사랑하는 나라 프랑스에서는 이 ‘SOLDES’문구 하나에도 심혈을 기울여 브랜드의 색을 드러냄으로써 우리의 이목을 집중시킵니다.
 

프랑스에서는 세일을 알리는 문구에도 예술이 함유되어 있습니다. ‘SOLDES’ 의 다채로운 모습을 루이까또즈와 함께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루이까또즈의 SOLDES

루이까또즈의 프랑스 매장에 있는 SOLDES 문구입니다. 마치 트럼프의 다이아몬드 카드를 연상시키는 디자인과 입체감을 준 디자인으로 루이까또즈 특유의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살려주었습니다. 획일화된 레드 컬러 사이에서 그린 컬러를 내세운 점도 돋보입니다.


다양한 컬러의 SOLDES

‘SOLDES’라는 문자 그대로를 간결하게 사용하면서 컬러로 포인트를 준 디자인들 입니다. 눈에 잘 띄는 것이 우선이니만큼 멀리서 봤을 때도 한눈에 알아 볼 수 있는 비비드한 컬러가 대세입니다.  흔히 볼 수 있는 레드 컬러도 곳곳에 눈에 띄지만 화이트나 오렌지, 그린 등의 문구가 새로워 보입니다.


유니크한 표현방법의 SOLDES

‘SOLDES’라는 문구를 인쇄가 아닌 하나의 오브제로 만들어 높은 사진들입니다. 한 땀 한 땀 장인의 손길이 느껴지는 문구에서부터 핑크 빛 조약돌을 활용하기도 하고 꽃으로 여성스러움과 빈티지함을 강조한 작품도 눈에 띄는데요, 아 이래서 프랑스구나라는 감탄이 절로 나옵니다.


컨셉을 담아 낸 SOLDES

루이까또즈를 비롯한 프랑스의 브랜드들은 ‘SOLDES’ 문구 하나에도 자신들이 지닌 개성과 캐릭터를 담으려 노력한 점을 엿볼 수 있는데요, 프랑스의 남성 캐쥬얼 브랜드 Billtornade의 세일 문구는 모노톤에 원색으로 포인트를 주는 자신들의 옷을 반영하듯 반투명 유리에 빨강 물감을 뿌려놓았습니다.

발레 제품으로 국내에서도 유명한 ‘레페토’ 역시 마찬가지인데요, 발레리나의 발 끝 아래에 달려있는 SOLDES 문구는 사랑스럽기 그지 없습니다.


이 외에 다양하고 기발한 아이디어로 매장을 장식한 프랑스 식 ‘SOLDES’

그 유명한 프랑스의 겨울 세일 기간이 작년에 비해 한달 앞서 12월 1일부터 3개월 동안 진행될거라는 발표가 나왔는데요, 쇼핑도 물론 즐겁지만 사람들의 눈을 사로잡기 위해 각고의 노력이 들어간 각 브랜드들의 ‘SOLDES’문구를 구경하는 재미 또한 놓치지 않는다면 더욱 더 즐거운 쇼핑쇼 될 것 같습니다.

루이까또즈 청담 스토어에서 2011년 10월 20일 ‘숨어있는 프랑스 찾기-보르도 편’ 행사가 있었습니다. 1회 ‘망통’과 2회 ‘칸’에 이어 루이까또즈와 프랑스 관광청이 손을 잡고 공동으로 진행한 세 번째 프로모션으로 프랑스 각지의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알리고자 시작되었습니다.
지난 4월부터 매 격월로 치러지는 이 행사는 회를 거듭해 갈수록 호평을 받고 있습니다. 

 

와인의 수도,보르도

이번 3회 ‘숨어있는 프랑스 찾기-보르도 편’ 은 와인의 수도로 일컬어 지는 프랑스 보르도(Bordeaux)를 테마도시로 선정하여 청담 플래그십스토어에 보르도 지방의 와인 축제를 재현하였습니다. 보르도는 떼제베(TGV)로 파리에서3시간, 비행기로 1시간 거리에 위치하는 프랑스의 6번째 도시로 세계적인 와인을 생산하며 2007년부터 유네스코 세계 문화 유산에 등재 전 세계인들이 사랑하는 도시들 중 하나입니다. 

향기로운 도시 보르도를 우리나라 루이까또즈 청담 플래그십스토어로 옮기는 작업이 쉽지는 않았습니다. 전문가들의 조언을 받아 만들어진 세심한 인테리어와 노력들 때문에 이날 청담플래그십 스토어는 와인의 도시 보르도로 재탄생 하였습니다.

와인에 관한 모든 것

프랑스 관광청 한국 지사장 프레데릭 땅봉을 비롯하여 100여명의 VIP가 초대된 가운데 행사는 보르도 지방과 루이까또즈 브랜드 프레젠테이션, 루이까또즈 와인인 ‘샤토 르 비비에르 2004’ 공개 및 와인 시음행사, 추첨을 통한 루이까또즈 상품 증정식 순으로 진행되었습니다. 와인의 도시 보르도를 만끽하는 시간인 만큼 평소에 조금은 어렵던 와인과 친숙해 질 수 있는 기회들이 많이 마련되었답니다. 그 중 유명 소믈리에 이호준님의 메독, 쌩떼밀리옹, 그라브, 포므롤등의 유명 와인 디캔딩 시범과 와인에 관한 에티켓을 배우는 시간은 모두들 흡족해 했던 유익한 시간이었습니다. 

이날 루이까또즈 와인인 ‘샤토 르 비비에르 2004’가 공개되면서 많은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습니다. 직접 시음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되었는데요.
함께 와인을 즐기며 보르도의 밤은 점점 무르익어 갔습니다.

이어 손님들이 모두 함께 참여할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 ‘와인 토너 만들기’는
천연 화장품 브랜드 로얄 네이쳐 아카데미에서 강사 분이 직접 나와서 자세한 설명을 해주셨습니다. 조별로 삼삼오오 테이블에 모여 지도에 따라 자신만의 와인 토너를 만들어 봄으로써 와인의 또 다른 면모에 대해 눈을 뜰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답니다.

참가자중 8명은 추첨을 통해 루이까또즈 파리컬렉션 가죽 파우치와 가죽 아이패드 케이스, 플라워 아트를 받는 행운의 주인공이 되었습니다. 참석자 전원에게 루이까또즈 와인과 가죽 카드 지갑이 선물로 주어졌답니다.

낭만의 도시 프랑스와 달콤한 와인이 함께하여 더할 나위 없이 로맨틱했던 보르도의 밤은 아쉬움을 남긴 채 저물어 갔습니다. 다음 숨어있는 프랑스는 어느 곳일지 기대해 주시면서 루이까또즈에 대한 관심도 지속해 주시길 바랍니다.


| 1 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