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에 뒤이어 <셉템버 이슈>가 제작되면서 미국 보그 편집장인 ‘안나 윈투어’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졌었죠. 그녀가 보여준 '차갑고 철두철미한 모습=패션 매거진 편집장' 이미지로 자리매김했는데요. 알고 보면 꽤 자유분방하면서도 감각적인 편집장도 있습니다. 바로 프렌치 보그의 편집장을 지난 10여 년간 역임했던 카린 로이펠드가 그 주인공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타고난 감각과 센스로 프렌치 보그를 이끌었던 그녀의 삶의 스토리를 살펴보겠습니다.


Style, Chic & Natural 

마른 몸에 큰 키, 흩날리는 머리칼과 시크한 자태로 프렌치 시크 스타일을 완벽하게 보여주는 사진 속 주인공은 프렌치 보그 편집장으로 유명한 카린 로이펠드입니다. 어린 시절 타고난 스타일 감각으로 길거리 캐스팅이 되어 모델 활동으로 패션계에 첫 발을 들였습니다. 이후 프렌치 엘르 스타일리스트, 톰포드의 구찌 시절과 YSL의 컨설턴트이자 뮤즈로 활약했고, 후에 프렌치 보그 편집장을 맡게 된 패션계의 핵심 인물입니다. 

프렌치 보그 편집장 시절 헝클어진 머리와 백을 들지 않는 코디는 그녀만의 상징 스타일로 자리잡았습니다. 한 듯 안 한듯한 자연스러운 메이크업에 당당한 표정까지 더해져 과하지 않으면서도 시크한 느낌이 강렬한 프렌치 시크의 정석을 보여주었습니다. 
화려한 백도 완벽한 메이크업도 없지만 그녀의 스타일은 언제나 돋보였습니다. 특히나 펜슬 스커트를 완벽하게 소화하여 커리어 우먼으로써의 면모를 뽐내기도 했는데요. 몸에 딱 맞게 피팅된 펜슬 스커트와 하이힐의 조화는 많은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죠.


Vogue Paris, 2001~2011.02 

카린 로이펠드는 2001부터 2011년 2월까지 10년간 프렌치 보그의 편집장자리를 지켰습니다. 톰 포드가 구찌를 맡던 시절 카린이 스타일리스트를 맡아 낡은 구찌의 이미지를 젊고 섹시하게 탈바꿈 하는데 성공한 이력으로 프렌치 보그의 편집장을 역임할 수 있었는데요. 특유의 고난 감각으로 독창적이고 파격적인 스타일을 프렌치 보그에 선보였습니다.  

[좌_2001.02 프렌치 보그 커버]                                                  [우_2011.03 프렌치 보그 커버]

2001년 카린이 편집장을 역임하고 만든 첫 보그의 커버는 케이트모스가 등장했습니다. 마리오 테스티노가 촬영한 이 화보는 시크하면서도 도발적인 느낌이 강했는데요. 카린의 마지막 프렌치 보그의 커버는 Saskia de Brauw가 장식했습니다. 29살 적지 않은 나이의 Saskia de Brauw는 알려지지 않은 신인 모델인데요. 낯선 얼굴을 표지에 등장시키면서 마지막까지 실험정신을 드러내 준 카린. 그녀의 마지막 커버에 등장한 덕분에 이 신인모델은 단숨에 많은 사람들의 시선을 받는 행운을 얻게 되었고, 카린은 보그를 홀연히 떠나게 되었습니다.  


Rival, 안나 윈투어 vs 카린 로이펠드

영화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의 악명 높은 편집장 미란다 프리슬리의 실제 모델로 패션 피플들을 넘어서 존재감을 알린 미국 보그의 편집장 안나 윈투어와 카린 로이펠드는 가까운 친구이자 비교 대상에 오르는 라이벌 관계입니다. 14세부터 고집해온 뱅 헤어에 선글라스는 안나 윈투어를 상징하는 트레이드 마크인데요. 헝클어진 헤어와 화려함을 배제하고 자연스러움을 지향하는 카린 로이펠드와는 상반되게 화려하고 완벽한 스타일을 선보입니다.

카린 로이펠드가 모델로 활동을 시작해 크리에이터, 뮤즈등 패션계에서 다양한 역할을 수행했던데 반해 안나 윈투어는 어린 시절부터 패션 매거진에서 활동했을 만큼 매거진에 대한 열정이 대단했습니다. 대학을 진학하지 않고 영국의 <하퍼스앤퀸>에서 에디터로 활동한 이력은 유명하죠. 카린이 10년 만에 편집장 직에서 물러나 패션계를 자유롭게 항해하고 있는데 반해, 안나 윈투어는 미국 보그의 편집장자리를 20년이 넘는 지금까지 역임하여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습니다.  
카린 로이펠드와 안나 윈투어의 라이벌 관계는 딸에게도 대물림 되고 있습니다. 로이펠드의 딸인 줄리아 로이펠드는 파슨스에서 디자인을 전공하고 톰포드의 첫 향수인 블랙오키드의 모델로 활동한 것을 비롯 틴 보그와 V매거진, 장 폴 고티에, 루엘라 바틀리 등의 그래픽 디자이너를 거쳐 록 앤 리퍼블릭의 아트 디렉터로도 활동하며 카린 만큼이나 자유로운 행보를 보이고 있습니다. 비셰퍼는 컬럼비아 대학 출신으로 텔라그라프와 틴 보그의 에디터로써 안나 윈투어와 비슷한 절차를 밟고 있는데요. 카린과 안나 만큼이나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 됩니다.   
 
카린 로이펠드는 현재 바니스 뉴욕 백화점의 스타일리스트와 게스트 에디터로 활약하고 칼 라거펠트와 함께 샤넬의 캠페인 광고 작업 및 ‘비저네르 60’의 뮤즈로 사진 작업에 참여하는 등 여전히 패션계를 자유 분방하게 오가며 활약을 펼치고 있는데요. 프렌치 보그의 편집장을 역임하기 전부터 톰 포드를 비롯 수많은 디자이너들로부터 사랑 받았던 그녀이기에 패션계에서 앞으로의 그녀의 행보에 더더욱 귀추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2011년에 자서전 <Irreverent>를 발간하면서 삶을 허심탄회하게 이야기 하기도 한 그녀. 보그는 떠났지만 패션계에는 남아 더욱더 큰 활약을 펼칠 카린 로이펠드의 자유와 열정에 박수를 보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