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트 컬러 한 가지 안에서 펼쳐지는 수 만가지 매력의 스펙트럼! 올 여름 트렌드의 중심, 올 화이트룩입니다.◀



본격적인 여름으로 접어든 7월, 한결 가벼워진 소재와 밝아진 컬러의 서머 스타일링을 즐기기에도 더없이 좋은 계절이 왔습니다. 각자의 개성을 담은 다양한 스타일링이 리얼 웨이를 수놓고 있지만, 그 트렌드의 중심에는 ‘올 화이트룩(All White Look)’이 존재감을 빛내고 있는데요. 한없이 깨끗한 화이트 컬러 속에서 느껴지는 무궁무진한 매력들과 그 매력을 더욱 빛내줄 아이템들! 루이까또즈가 함께합니다.


■ 고급스러운 청초함, 페미닌 화이트룩
 

 


여름 바람에 살랑 이는 여성스러운 풀 스커트, 그리고 로맨틱한 레이스 디테일을 더한 우아한 블라우스까지. 서머 시즌 더욱 즐겨 찾게 될 이 페미닌한 아이템들은, 화이트 컬러를 만났을 때 한층 빛을 발합니다. 군더더기 없이 깨끗한 색깔은 청초한 느낌을 더해주고, 하나의 컬러로 통일된 착장 속에서 발견할 수 있는 디테일들은 스타일링에 재미를 더해주는데요. 하지만 이렇게 청순한 느낌으로 무장한 여성스러운 스타일링일수록, 포인트 아이템으로 전체적인 스타일링 균형 있게 잡아주어야 한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됩니다.



[(좌) 품번: HJ1TL12MT, 가격: 878,000원/(우) 품번: HJ2NI01SLP, 가격: 208,000원]


과한 스타일링은 올 화이트룩을 자칫 수녀복이나 메이드 유니폼처럼 보이게 만들 수도 있답니다. 여성스러운 올 화이트룩에 센스있는 포인트를 더하고 싶다면, 파스텔 혹은 네온 컬러의 아이템을 함께 믹스 앤 매치 해보는 것도 좋은데요. 화이트 룩에 포인트를 줄 루이까또즈의 첫번째 아이템은 핑크, 옐로, 민트 컬러가 그래픽적으로 믹스된 니스 라인(NICE LINE)의 클러치입니다. 잔잔한 도트 패턴과 미니멀하게 변신한 XIV로고, 그리고 3가지의 컬러가 함께 어우러져 트렌디한 아이템으로 탄생했는데요. 컬러풀한 도트 디테일과 은은한 민트 컬러가 사랑스러운 툴루즈 라인(TOULOUSE LINE) 토트백 역시, 심플한 화이트룩에 유니크한 개성을 더해줄 아이템입니다.


■ 간결함 속 세련된 멋, 매니시 화이트룩
 



2015 S/S 시즌에 결코 빼놓을 수 없는 트렌디 아이템! 바로 매니시한 무드의 슬랙스와 와이드 팬츠입니다. 루즈한 실루엣의 팬츠에 화이트 컬러의 탑 하나만 매치해도, 순식간에 세련된 매니시룩이 완성되는데요. 하의 컬러 선택에 있어, 흔한 어두운 컬러 대신 화이트 컬러를 선택하는 것만으로도 반전 매력을 선보일 수 있습니다. 여기에 서머 시즌 두루 활용 가능한 화이트 셔츠나 재킷을 살짝 걸쳐주면 올 화이트 컬러의 감각적인 오피스룩이 완성되는데요. 보다 시크한 무드를 더해주기 위해, 블랙 컬러의 가방 아이템이나, 메탈릭 소재로 포인트를 준 아이템을 매치해보는 건 어떨까요?


[(좌) 품번: HJ1TL07BL, 가격: 738,000원/(우) 품번: HJ2LO12GO, 가격: 688,000원]


부드러운 가죽 소재를 보다 풍성하고 볼륨감 있게 표현한 루이까또즈 루아르 라인(LOIRE LINE)에서는, 이번 시즌 화려한 스터드 장식이 더해진 다양한 제품들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골드와 실버 컬러의 투톤 스터드가, 밤하늘에 흩뿌려진 별처럼 가방 전면을 장식했는데요. 특히, 섬세하게 표현된 브랜드 심볼 문양은 한층 고급스러움을 더해줍니다. 클러치백 뿐만 아니라 탈부착 가능한 가죽 스트랩으로 활동성까지 높였습니다. 올 시즌 많은 사랑을 받았던 툴루즈 라인(TOULOUSE LINE) 토트백도 변신을 꾀했습니다. 타원형의 도트 프린트가 전면에 그라데이션을 이루어 한층 세련된 멋을 더했는데요. 캐쥬얼한 스타일 뿐만 아니라, 한껏 드레스업한 스타일링에 매치해도 손색 없는 아이템! 구조적인 디자인 속에 숨은 실용적인 수납공간도 만나보세요.



서머 시즌을 맞아 화려한 컬러와 다양한 소재들의 아이템들 속에서, 간결하고 고급스러운 매력으로 단연 빛을 발할 올 화이트 룩! 때로는 청순하면서 걸리시하게, 때로는 시크하면서 우아하게, 올 여름, 미처 알지 못했던 화이트 컬러의 진정한 매력에 빠져보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