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지엔 2기의 다섯 번째 미션 주제는 지난 10월 루이까또즈와의 콜라보레이션으로 개최되었던 ‘김중만 사진전: 이지적 우아함’ 현장을 스케치 하는 것 이었습니다. 약 한 달간 전시되었던 김중만의 사진작품에 새로운 상상력을 더한 두 팀은 보다 신선한 감성을 영상 속에 표현해 내었는데요. 전시회와는 또 다른 매력의 세계를 다섯 번째 미션 영상을 통해 확인 할 수 있었습니다.


■ L Team- What do you think intellectual elegance?
 



‘What do you think intellectual elegance?’라는 질문을 시작으로 L팀의 영상은 마치 웹사이트를 둘러보는 듯한 깔끔한 프레임 안에서 펼쳐집니다. 루이까또즈 공식 홈페이지를 닮은 메뉴바 설정과 마우스 포인터가 움직이는 등의 구성은 이러한 요소를 잘 보여주는데요. 또한 영상 속에 또 다른 영상을 보여주는 전개 형식으로 전시회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효과를 내었습니다.
이번 영상에서 L팀이 표현한 또 다른 포인트는 바로 ‘이지적 우아함=상상’ 이었는데요. 이는 이지적 우아함을 상상에 빗대어 표현한 김중만 사진작가와의 인터뷰에서 모티브 된 것으로, 영상 곳곳에는 이런 ‘상상’ 이용한 재치 있는 표현을 찾아볼 수 있는데요. 전시회 현장 영상 위에 기존 사진작품과는 다른 소재나 그림 등을 덧입혀 톡특한 L팀만의 미션 영상을 제작해 내었습니다.


■ Q Team- 김중만을 만난, 르네 마그리트
 



초현실주의 화가 르네 마그리트를 오마주한 방식에 착안, Q팀은 마그리트가 직접 김중만의 사진작품을 감상한다는 유쾌한 설정을 선택했습니다. 또한 ‘심미적인 영상미’를 큰 목표로 삼은 만큼 현장 스케치라는 주제와 그래픽 아트를 골고루 섞어 영상으로 표현해 냈는데요. 실제로 Q팀의 영상 속에는 처음부터 끝까지 실제 전시장의 모습과 이를 감상하는 마그리트의 형상과 작품들이 오버랩 되는 것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김중만을 만난, 르네 마그리트’의 또 다른 재미는 바로 영상의 줄거리와 함께 표현되는 재미있는 Sound Effect(효과음)입니다. 'bonjour(봉쥬르)' 라고 인사하는 마그리트부터 입맞춤 소리, 빗방울 소리 등 그림과 딱 어우러지는 효과음들은 시각뿐 아니라 청각까지 즐겁게 만들어 주는데요. 새로운 아름다움을 보여주려 했던 김중만의 사진작품과 함께 또는 마그리트와 함께 3차원 적인 감상을 즐기실 수 있습니다.
2012년 루이지엔 2기의 활동 또한 벌써 마지막 미션만을 남겨두고 있는데요. 다섯 번째 미션 투표 이벤트가 이루어지고 있는 루이까또즈 페이스북을 통해 루이지엔만의 크리에이티브함으로 완성된 지난 미션 또한 감상해보시기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